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미 FTA 비준안’ 국회 통과
“한미 FTA, 세계 자유무역의 좋은 모델될 것”
입력 2012.03.15 (13:00) 수정 2012.03.15 (15:4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늘 아침 한미 FTA 발효에 맞춰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한미 FTA 발효가 세계 자유무역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보도에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오전 6시 반부터 약 10분 가량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이뤄진 한미 FTA 발효를 계기로 양국 간 교역 확대를 통한 경제 발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특히 "한미 FTA는 높은 수준의 협약으로 세계 자유무역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이와함께 최근 미국 경제가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은 세계경제에도 좋은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FTA 발효를 계기로 한미 간 투자와 교역, 수출,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며 양국이 전 세계 시장 개방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이달 말 개최되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 개막 하루 전인 오는 25일 양자 정상회담을 열고, 공동기자회견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6자회담 재개 문제를 포함한 북핵 문제 해결 방안과 동북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한미 FTA, 세계 자유무역의 좋은 모델될 것”
    • 입력 2012-03-15 13:00:19
    • 수정2012-03-15 15:41:44
    뉴스 12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늘 아침 한미 FTA 발효에 맞춰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한미 FTA 발효가 세계 자유무역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보도에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오전 6시 반부터 약 10분 가량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이뤄진 한미 FTA 발효를 계기로 양국 간 교역 확대를 통한 경제 발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특히 "한미 FTA는 높은 수준의 협약으로 세계 자유무역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이와함께 최근 미국 경제가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은 세계경제에도 좋은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FTA 발효를 계기로 한미 간 투자와 교역, 수출,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며 양국이 전 세계 시장 개방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이달 말 개최되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 개막 하루 전인 오는 25일 양자 정상회담을 열고, 공동기자회견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6자회담 재개 문제를 포함한 북핵 문제 해결 방안과 동북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