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키나와 美 해병 국외 이전 1,000명 늘린다”
입력 2012.03.15 (18:49) 국제
미국과 일본 정부가 오키나와현에 주둔하는 미 해병의 국외 이전 규모를 8천에서 9천명으로 천 명 늘리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이같은 증원안은 2006년 미일 합의 당시 만 8천 명이었던 미 해병의 규모가 2만 천 명으로 3천 명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일본에 오키나와 주둔 해병의 국외 이전비 부담을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은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오키나와 美 해병 국외 이전 1,000명 늘린다”
    • 입력 2012-03-15 18:49:25
    국제
미국과 일본 정부가 오키나와현에 주둔하는 미 해병의 국외 이전 규모를 8천에서 9천명으로 천 명 늘리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이같은 증원안은 2006년 미일 합의 당시 만 8천 명이었던 미 해병의 규모가 2만 천 명으로 3천 명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일본에 오키나와 주둔 해병의 국외 이전비 부담을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은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