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시나이서 브라질 여성 2명 피랍
입력 2012.03.19 (06:14) 국제
시나이 반도의 이집트 베두인족이 올해 들어 세 번째로 관광버스를 습격해 여행 중이던 브라질 여성 2명과 현지인 가이드를 납치했다고 이집트 경찰이 밝혔습니다.

시나이 반도 치안 책임자인 마흐무드 헤프나위는 시나이산 기슭의 성 캐서린 수녀원 부근에서 얼굴을 가린 무장괴한 6명이 관광버스에 다가와 브라질 여성 2명과 가이드를 끌고 가고 나머지 사람들은 그대로 통과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성 캐서린 수녀원 주변 베두인족은 그동안 관광객을 자주 납치해 왔으며, 지난달 10일에는 한국인 여성 관광객 3명이 수녀원에서 약 30km 떨어진 곳에서 피랍됐지만 부족 원로의 중재로 하루 만에 풀려난 적이 있습니다.
  • 이집트 시나이서 브라질 여성 2명 피랍
    • 입력 2012-03-19 06:14:12
    국제
시나이 반도의 이집트 베두인족이 올해 들어 세 번째로 관광버스를 습격해 여행 중이던 브라질 여성 2명과 현지인 가이드를 납치했다고 이집트 경찰이 밝혔습니다.

시나이 반도 치안 책임자인 마흐무드 헤프나위는 시나이산 기슭의 성 캐서린 수녀원 부근에서 얼굴을 가린 무장괴한 6명이 관광버스에 다가와 브라질 여성 2명과 가이드를 끌고 가고 나머지 사람들은 그대로 통과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성 캐서린 수녀원 주변 베두인족은 그동안 관광객을 자주 납치해 왔으며, 지난달 10일에는 한국인 여성 관광객 3명이 수녀원에서 약 30km 떨어진 곳에서 피랍됐지만 부족 원로의 중재로 하루 만에 풀려난 적이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