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호르무즈 봉쇄 대비 석유수출 방안 수립
입력 2012.03.19 (06:14) 국제
이라크는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할 경우에 대비한 석유수출 긴급대책을 마련했다고 정부 대변인이 오늘 발표했습니다.

알리 알 다바그 대변인은 이라크 정부가 북부 유전의 원유생산 능력을 늘리고 남부 유전에서는 터키의 제이한을 연결하는 송유관을 건설해 석유수출 루트를 확충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긴급대책은 이란에 의해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될 경우 이라크 석유 수출 가운데 약 80%가 막히는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이라크 에너지경제위원회가 입안한 것입니다.

알 다바그 대변인은 중,단기 계획으로 원유 증산과 함께 터키 제이한 항구를 통한 수출능력을 제고하고 원유를 운반하는 유조차 수를 늘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라크는 지난 2월에 하루 201만배럴의 원유를 수출했으며 이중 남부 바스라 유전지대에서 퍼낸 171만배럴은 걸프의 선적항을 통해, 키르쿠크 일대 북부 유전에서 생산한 37만배럴은 제이한으로 운반해 수출했습니다.
  • 이라크, 호르무즈 봉쇄 대비 석유수출 방안 수립
    • 입력 2012-03-19 06:14:13
    국제
이라크는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할 경우에 대비한 석유수출 긴급대책을 마련했다고 정부 대변인이 오늘 발표했습니다.

알리 알 다바그 대변인은 이라크 정부가 북부 유전의 원유생산 능력을 늘리고 남부 유전에서는 터키의 제이한을 연결하는 송유관을 건설해 석유수출 루트를 확충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긴급대책은 이란에 의해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될 경우 이라크 석유 수출 가운데 약 80%가 막히는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이라크 에너지경제위원회가 입안한 것입니다.

알 다바그 대변인은 중,단기 계획으로 원유 증산과 함께 터키 제이한 항구를 통한 수출능력을 제고하고 원유를 운반하는 유조차 수를 늘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라크는 지난 2월에 하루 201만배럴의 원유를 수출했으며 이중 남부 바스라 유전지대에서 퍼낸 171만배럴은 걸프의 선적항을 통해, 키르쿠크 일대 북부 유전에서 생산한 37만배럴은 제이한으로 운반해 수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