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휘발유 값 연일 상승…사상 최고치 근접
입력 2012.03.19 (09:0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기름값은 우리보다 딱 절반 수준인데요.

미국에서는 요즘 휘발윳값이 연일 치솟으면서 금융 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동북부 지역 정유 공장의 생산 감축이 직접적인 원인입니다.

워싱턴의 홍기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자동차 협회는 휘발윳값이 아흐레째 계속 오르면서 오늘 전국 평균가가 3.838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로 치면 1리터에 1150원꼴로 금융 위기 이후 최고칩니다.

2008년 7월의 4.11달러보다 불과 6.7% 낮은 수준까지 육박한 것입니다.

올 들어서만 벌써 17%가 상승했습니다.

평균 4달러를 넘어선 주도 수도 워싱턴과 알라스카, 하와이. 캘리포니아 등 7개 주로 늘었습니다.

<녹취>조시 레브( CNN 전문 기자) : "봄이 끝날 때쯤이면 전국 휘발윳값 평균이 4.25달러에 이를 것입니다. 운전을 많이 하게 되는 5월 말이나 여름쯤 몇몇 주에서는 아마 5달러를 넘을 것입니다."

특히 미 동북부 지역에 몰려있는 휘발유 정제공장이 국제 유가 급등에 못 이겨 잇따라 생산량을 줄이고 있는 것이 휘발윳값 상승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고유가는 미국의 자동차 시장에도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1년 전보다 무려 2배 이상 판매가 급증한 포드 '포커스'를 비롯해 현대 엘란트라와 혼다 시빅, 도요타 프리우스 등 연비가 높은 소형차 판매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짧은 시간에 충전이 가능한 전기 오토바이도 새로운 출퇴근 교통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 美 휘발유 값 연일 상승…사상 최고치 근접
    • 입력 2012-03-19 09:04:0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미국의 기름값은 우리보다 딱 절반 수준인데요.

미국에서는 요즘 휘발윳값이 연일 치솟으면서 금융 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동북부 지역 정유 공장의 생산 감축이 직접적인 원인입니다.

워싱턴의 홍기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자동차 협회는 휘발윳값이 아흐레째 계속 오르면서 오늘 전국 평균가가 3.838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로 치면 1리터에 1150원꼴로 금융 위기 이후 최고칩니다.

2008년 7월의 4.11달러보다 불과 6.7% 낮은 수준까지 육박한 것입니다.

올 들어서만 벌써 17%가 상승했습니다.

평균 4달러를 넘어선 주도 수도 워싱턴과 알라스카, 하와이. 캘리포니아 등 7개 주로 늘었습니다.

<녹취>조시 레브( CNN 전문 기자) : "봄이 끝날 때쯤이면 전국 휘발윳값 평균이 4.25달러에 이를 것입니다. 운전을 많이 하게 되는 5월 말이나 여름쯤 몇몇 주에서는 아마 5달러를 넘을 것입니다."

특히 미 동북부 지역에 몰려있는 휘발유 정제공장이 국제 유가 급등에 못 이겨 잇따라 생산량을 줄이고 있는 것이 휘발윳값 상승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고유가는 미국의 자동차 시장에도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1년 전보다 무려 2배 이상 판매가 급증한 포드 '포커스'를 비롯해 현대 엘란트라와 혼다 시빅, 도요타 프리우스 등 연비가 높은 소형차 판매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짧은 시간에 충전이 가능한 전기 오토바이도 새로운 출퇴근 교통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