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버스분실물 ‘120’에 전화하면 실시간 안내
입력 2012.03.19 (09:30) 사회
서울시는 버스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 '120 다산콜센터'로 전화하면 버스운행관리 시스템으로 버스와 연락해 분실물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한 뒤 찾아갈 수 있는 곳을 안내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물건을 잃어버린 뒤 버스업체에 연락해도 해당 차량이 차고지로 돌아와야만 분실물을 확인할 수 있어 물건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 최근 일부 버스업체가 승객의 분실물을 횡령하고 무단 사용한 점을 고려해 CCTV를 활용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한편 지난 2년동안 서울의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에서 발견된 분실물은 모두 4만 천 여 개이며, 이 가운데 86%인 3만 5천 여 개가 주인을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서울 버스분실물 ‘120’에 전화하면 실시간 안내
    • 입력 2012-03-19 09:30:25
    사회
서울시는 버스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 '120 다산콜센터'로 전화하면 버스운행관리 시스템으로 버스와 연락해 분실물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한 뒤 찾아갈 수 있는 곳을 안내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물건을 잃어버린 뒤 버스업체에 연락해도 해당 차량이 차고지로 돌아와야만 분실물을 확인할 수 있어 물건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또 최근 일부 버스업체가 승객의 분실물을 횡령하고 무단 사용한 점을 고려해 CCTV를 활용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한편 지난 2년동안 서울의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에서 발견된 분실물은 모두 4만 천 여 개이며, 이 가운데 86%인 3만 5천 여 개가 주인을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