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흡연 자제 요구’ 흉기 휘두른 40대 영장
입력 2012.03.19 (12:05) 사회
인천 계양경찰서는 주점에서 흡연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한 손님에게 흉기를 휘두른 인천시 박촌동 41살 황 모씨에 대해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황 씨는 지난 15일 저녁 6시 40분쯤 인천의 한 주점에서 "아이가 있으니 흡연을 자제해달라"는 34살 장 모씨의 말에 격분해 장 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흡연 자제 요구’ 흉기 휘두른 40대 영장
    • 입력 2012-03-19 12:05:52
    사회
인천 계양경찰서는 주점에서 흡연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한 손님에게 흉기를 휘두른 인천시 박촌동 41살 황 모씨에 대해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황 씨는 지난 15일 저녁 6시 40분쯤 인천의 한 주점에서 "아이가 있으니 흡연을 자제해달라"는 34살 장 모씨의 말에 격분해 장 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