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진수, “청와대서 5천만 원 받았다” 추가 폭로
입력 2012.03.19 (13:01) 수정 2012.03.19 (17: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장진수 주무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도 5천만 원을 받았다는 추가 의혹을 폭로했습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오늘중 장 주무관으로부터 자술서를 제출받은 뒤 내일 장 주무관을 직접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자신에게 5천만 원을 건넸다"

민간인 불법사찰의 증거인멸 윗선을 밝힌 장진수 주무관이 추가로 폭로한 내용입니다.

지난해 1월 청와대 민정수석실 장석명 공직기강비서관이 다른 사람을 통해 자신에게 5억에서 10억 사이의 돈을 주겠다고 제안하고는 석 달 뒤 5천만 원을 건넸다는 겁니다.

장 전 주무관이 2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지 며칠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인터넷 매체를 통해 이 같은 의혹을 폭로한 장 주무관은 자신이 받은 돈 5천만 원은 대부분 전세자금 대출과 신용대출 상환에 썼다면서 이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돈을 건넌 것으로 지목된 장석명 비서관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장석명 비서관은 KBS와 가진 통화에서 일면식도 없는 사람한테 돈을 마련해 줄 이유가 없다면서 민간인 사찰 사건은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재수사에 들어간 검찰은 내일 장진수씨에 대한 소환 조사에 앞서 오늘중 장씨로부터 그동안의 폭로 내용에 대한 자술서를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 특별 수사팀은 장진수씨의 조사와 관련해 조사할 분량이 많아 내일 이후 한 차례 더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장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추가 소환자와 조사 대상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장진수, “청와대서 5천만 원 받았다” 추가 폭로
    • 입력 2012-03-19 13:01:53
    • 수정2012-03-19 17:01:32
    뉴스 12
<앵커 멘트>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장진수 주무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도 5천만 원을 받았다는 추가 의혹을 폭로했습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오늘중 장 주무관으로부터 자술서를 제출받은 뒤 내일 장 주무관을 직접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자신에게 5천만 원을 건넸다"

민간인 불법사찰의 증거인멸 윗선을 밝힌 장진수 주무관이 추가로 폭로한 내용입니다.

지난해 1월 청와대 민정수석실 장석명 공직기강비서관이 다른 사람을 통해 자신에게 5억에서 10억 사이의 돈을 주겠다고 제안하고는 석 달 뒤 5천만 원을 건넸다는 겁니다.

장 전 주무관이 2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지 며칠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인터넷 매체를 통해 이 같은 의혹을 폭로한 장 주무관은 자신이 받은 돈 5천만 원은 대부분 전세자금 대출과 신용대출 상환에 썼다면서 이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돈을 건넌 것으로 지목된 장석명 비서관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장석명 비서관은 KBS와 가진 통화에서 일면식도 없는 사람한테 돈을 마련해 줄 이유가 없다면서 민간인 사찰 사건은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재수사에 들어간 검찰은 내일 장진수씨에 대한 소환 조사에 앞서 오늘중 장씨로부터 그동안의 폭로 내용에 대한 자술서를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 특별 수사팀은 장진수씨의 조사와 관련해 조사할 분량이 많아 내일 이후 한 차례 더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장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추가 소환자와 조사 대상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