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송인 우종완 씨 ‘뺑소니’로 재판 중
입력 2012.03.19 (13:23) 연합뉴스
패션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잘 알려진 방송인 우종완(44)씨가 작년 말 차를 몰다 뺑소니 사고를 내고 재판을 받고 있다.



19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우씨는 지난해 12월 15일 오전 1시50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여울역 사거리 앞 도로에서 아우디 승용차를 운전하다 앞에 있던 택시를 발견하지 못해 뒷범퍼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사고로 택시 운전자 홍모씨와 택시에 타고 있던 안모씨가 각각 전치 10일과 2주의 상해를 입었고 피해 차량 수리비는 160만원 상당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우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도주 차량)등의 죄를 적용했으며 오는 28일 판결이 선고될 예정이다.



우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말 죄송하다. 뉘우치고 있다"며 "피해자와 합의가 진행중이다"라고 말했다.
  • 방송인 우종완 씨 ‘뺑소니’로 재판 중
    • 입력 2012-03-19 13:23:10
    연합뉴스
패션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잘 알려진 방송인 우종완(44)씨가 작년 말 차를 몰다 뺑소니 사고를 내고 재판을 받고 있다.



19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우씨는 지난해 12월 15일 오전 1시50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여울역 사거리 앞 도로에서 아우디 승용차를 운전하다 앞에 있던 택시를 발견하지 못해 뒷범퍼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사고로 택시 운전자 홍모씨와 택시에 타고 있던 안모씨가 각각 전치 10일과 2주의 상해를 입었고 피해 차량 수리비는 160만원 상당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우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도주 차량)등의 죄를 적용했으며 오는 28일 판결이 선고될 예정이다.



우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말 죄송하다. 뉘우치고 있다"며 "피해자와 합의가 진행중이다"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