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목골절 환자 비타민 D 부족”
입력 2012.03.19 (16:08) 수정 2012.03.19 (16:09) 연합뉴스
분당서울대병원 관절센터 공현식 교수팀 연구결과





50대 이상 여성 손목골절 환자의 상당수가 비타민 D 부족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관절센터 정형외과 장우영 전공의, 공현식 교수팀은 손목골절 환자 104명과 골절이 없는 대조군 107명의 환자에 대해 나이와 계절에 따른 비타민 D의 수치와 골밀도, 부갑상선 호르몬과 골대사 표지자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 50대 이상 여성 손목골절 환자 중 44% 이상이 비타민 D 부족인 반면 골절이 없는 대조군의 여성에서는 13%만 비타민 D 부족으로 나타났다.



또 환자군은 대조군보다 골밀도가 눈에 띄게 낮았으며 비타민 D 부족으로 인한 부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상승됐다.



비타민 D는 칼슘 흡수를 도와 뼈 건강에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근력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비타민 D가 부족한 사람은 쉽게 넘어지는 낙상 위험도가 높아지고 비타민 D를 섭취하면 낙상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목골절은 국내에서 한해 6만여명이 치료받으며 50대 이상 여성에게서 가장 흔히 발생한다. 한번 손목 골절을 경험한 환자가 또 다시 넘어질 경우 더 심각한 부위(고관절이나 척추)의 골절을 당할 위험도가 크다.



공현식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손목골절 환자들의 상당수가 비타민 D가 부족한 상태로 나타났다"며 "골절 환자는 골다공증 뿐 아니라 뼈 건강과 근력, 낙상 방지를 위 해 비타민 D가 부족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외상 학술지 ’Injury’ 2012년 2월호에 발표됐으며 올해 미국 정형외과 학회(American Academy of Orthopaedic Surgeons)의 국제 학술대회에서 주목할 연구로 조명됐다.
  • “손목골절 환자 비타민 D 부족”
    • 입력 2012-03-19 16:08:42
    • 수정2012-03-19 16:09:04
    연합뉴스
분당서울대병원 관절센터 공현식 교수팀 연구결과





50대 이상 여성 손목골절 환자의 상당수가 비타민 D 부족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관절센터 정형외과 장우영 전공의, 공현식 교수팀은 손목골절 환자 104명과 골절이 없는 대조군 107명의 환자에 대해 나이와 계절에 따른 비타민 D의 수치와 골밀도, 부갑상선 호르몬과 골대사 표지자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 50대 이상 여성 손목골절 환자 중 44% 이상이 비타민 D 부족인 반면 골절이 없는 대조군의 여성에서는 13%만 비타민 D 부족으로 나타났다.



또 환자군은 대조군보다 골밀도가 눈에 띄게 낮았으며 비타민 D 부족으로 인한 부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상승됐다.



비타민 D는 칼슘 흡수를 도와 뼈 건강에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근력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비타민 D가 부족한 사람은 쉽게 넘어지는 낙상 위험도가 높아지고 비타민 D를 섭취하면 낙상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목골절은 국내에서 한해 6만여명이 치료받으며 50대 이상 여성에게서 가장 흔히 발생한다. 한번 손목 골절을 경험한 환자가 또 다시 넘어질 경우 더 심각한 부위(고관절이나 척추)의 골절을 당할 위험도가 크다.



공현식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손목골절 환자들의 상당수가 비타민 D가 부족한 상태로 나타났다"며 "골절 환자는 골다공증 뿐 아니라 뼈 건강과 근력, 낙상 방지를 위 해 비타민 D가 부족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외상 학술지 ’Injury’ 2012년 2월호에 발표됐으며 올해 미국 정형외과 학회(American Academy of Orthopaedic Surgeons)의 국제 학술대회에서 주목할 연구로 조명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