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티모어 스카우트, 구장 출입 금지”
입력 2012.03.19 (16:39) 연합뉴스
국내 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MLB) 구단 스카우트에 대한 구장 출입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대한야구협회(KBA)는 17일 시작한 고교야구 주말리그를 포함, 협회 주최 경기가 열리는 모든 구장에 MLB 볼티모어 오리올스 스카우트의 출입을 금지한다고 19일 밝혔다.

KBA는 아마추어 야구대회를 관장하는 단체다.

강승규 KBA 회장은 "국가 간 야구 기구의 마찰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지만 잘못된 것은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고교야구 주말리그가 열리는 서울 구의구장 사무실 옆에는 'MLB 볼티모어 스카우트 출입금지(This stadium is off-limits to scouts from Baltimore Orioles)'라는 문구가 붙어있다.

이번 사태는 올 1월 말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대구 상원고 2학년 왼손 투수인 김성민(18)과 마이너리그 영입 계약을 맺은 데서 시작됐다.

당시 볼티모어는 한국 선수 영입의 첫 단계인 신분 조회 절차를 무시한 채 신인 드래프트 자격 대상(고교 3년)이 아닌 김성민과 직접 접촉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곧장 MLB 사무국에 항의서한을 보냈고, MLB 사무국은 볼티모어에 벌금을 부과했다.

KBA도 항의서한을 보냈지만 아직 MLB의 공식 답변을 받지 못했다.

KBA는 유망주를 빼가는 MLB의 행태에 아시아야구연맹(BFA) 차원에서 공동 대응하고자 프로·아마추어 기구 대표가 참여하는 6자 회의를 열자고 일본과 타이완에 제안해 놓은 상태다.
  • “볼티모어 스카우트, 구장 출입 금지”
    • 입력 2012-03-19 16:39:16
    연합뉴스
국내 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MLB) 구단 스카우트에 대한 구장 출입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대한야구협회(KBA)는 17일 시작한 고교야구 주말리그를 포함, 협회 주최 경기가 열리는 모든 구장에 MLB 볼티모어 오리올스 스카우트의 출입을 금지한다고 19일 밝혔다.

KBA는 아마추어 야구대회를 관장하는 단체다.

강승규 KBA 회장은 "국가 간 야구 기구의 마찰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지만 잘못된 것은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고교야구 주말리그가 열리는 서울 구의구장 사무실 옆에는 'MLB 볼티모어 스카우트 출입금지(This stadium is off-limits to scouts from Baltimore Orioles)'라는 문구가 붙어있다.

이번 사태는 올 1월 말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대구 상원고 2학년 왼손 투수인 김성민(18)과 마이너리그 영입 계약을 맺은 데서 시작됐다.

당시 볼티모어는 한국 선수 영입의 첫 단계인 신분 조회 절차를 무시한 채 신인 드래프트 자격 대상(고교 3년)이 아닌 김성민과 직접 접촉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곧장 MLB 사무국에 항의서한을 보냈고, MLB 사무국은 볼티모어에 벌금을 부과했다.

KBA도 항의서한을 보냈지만 아직 MLB의 공식 답변을 받지 못했다.

KBA는 유망주를 빼가는 MLB의 행태에 아시아야구연맹(BFA) 차원에서 공동 대응하고자 프로·아마추어 기구 대표가 참여하는 6자 회의를 열자고 일본과 타이완에 제안해 놓은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