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구럼비 너럭바위 첫 발파…반발 고조
입력 2012.03.19 (20:23) 수정 2012.03.19 (20:34) 사회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해 서귀포시 강정마을 구럼비 너럭바위에 대한 발파작업이 공사정지 명령 청문을 하루 앞두고 오늘 전격 실시됐습니다.

해군은 오늘 오후 6시쯤 강정항 동쪽 100미터 지점의 구럼비 바위를 발파하는 등 모두 10차례 해안가를 발파했습니다.

구럼비 바위 발파 소식이 알려지면서 강정마을 주민과 반대단체 회원 등 30여 명이 서귀포시 안덕면의 화약 생산업체 앞에서 인간띠를 형성해 화약 운반을 막아섰고, 경찰이 이들을 해산하는 과정에서 10명을 연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여성 활동가 1명이 다쳤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일(20일) 오후 해군을 상대로 건설 공사 정지 명령을 위한 청문을 열 예정입니다.
  • 제주 구럼비 너럭바위 첫 발파…반발 고조
    • 입력 2012-03-19 20:23:57
    • 수정2012-03-19 20:34:19
    사회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해 서귀포시 강정마을 구럼비 너럭바위에 대한 발파작업이 공사정지 명령 청문을 하루 앞두고 오늘 전격 실시됐습니다.

해군은 오늘 오후 6시쯤 강정항 동쪽 100미터 지점의 구럼비 바위를 발파하는 등 모두 10차례 해안가를 발파했습니다.

구럼비 바위 발파 소식이 알려지면서 강정마을 주민과 반대단체 회원 등 30여 명이 서귀포시 안덕면의 화약 생산업체 앞에서 인간띠를 형성해 화약 운반을 막아섰고, 경찰이 이들을 해산하는 과정에서 10명을 연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여성 활동가 1명이 다쳤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일(20일) 오후 해군을 상대로 건설 공사 정지 명령을 위한 청문을 열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