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상문, 우승 문턱서 고배…가능성 봤다!
입력 2012.03.19 (22:03) 수정 2012.03.19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배상문이 미국프로골프투어 트랜지션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차지했습니다.



아깝게 우승을 놓쳤지만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배상문은 2번과 3번, 5번 홀에서 버디를 낚으며 상승세를 탔습니다.



위기 관리도 돋보였습니다.



12번 홀, 벙커샷이 인상적이었 습니다.



배상문은 루크 도널드 등 세 선수와 함께 13언더파로 동타를 이뤘습니다.



연장 첫번째 홀.



두번째 샷이 핀과 멀어지면서 미국 무대 첫 승이 무산됐습니다.



루크 도널드는 버디를 잡아내 우승을 결정지었습니다.



세계랭킹 1위도 탈환했습니다.



<인터뷰> 루크 도널드 : "하나의 과정입니다. 자신감을 갖고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습니다"



최나연은 LPGA 파운더스컵에서 17언더파, 공동 2위를 차지했습니다.



8번홀에서 두 타를 잃어 상승세가 꺾인 게 아쉬웠습니다.



청야니는 18언더파로 시즌 2승째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배상문, 우승 문턱서 고배…가능성 봤다!
    • 입력 2012-03-19 22:03:05
    • 수정2012-03-19 22:06:13
    뉴스 9
<앵커 멘트>



배상문이 미국프로골프투어 트랜지션스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차지했습니다.



아깝게 우승을 놓쳤지만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배상문은 2번과 3번, 5번 홀에서 버디를 낚으며 상승세를 탔습니다.



위기 관리도 돋보였습니다.



12번 홀, 벙커샷이 인상적이었 습니다.



배상문은 루크 도널드 등 세 선수와 함께 13언더파로 동타를 이뤘습니다.



연장 첫번째 홀.



두번째 샷이 핀과 멀어지면서 미국 무대 첫 승이 무산됐습니다.



루크 도널드는 버디를 잡아내 우승을 결정지었습니다.



세계랭킹 1위도 탈환했습니다.



<인터뷰> 루크 도널드 : "하나의 과정입니다. 자신감을 갖고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습니다"



최나연은 LPGA 파운더스컵에서 17언더파, 공동 2위를 차지했습니다.



8번홀에서 두 타를 잃어 상승세가 꺾인 게 아쉬웠습니다.



청야니는 18언더파로 시즌 2승째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