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중소기업, 멀고 먼 ‘상생’
입력 2012.03.19 (23:3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기업의 사업 확장,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까요?

정부가 일부 소비재 품목은 중소기업용으로 보호하고 있지만 생산재 업체는 사정이 다릅니다.

대기업의 무한 확장에 무너지는 중소기업의 현실을 김학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0여 년 동안 현금인출기를 독보적으로 생산해온 중소기업니다.

최근에 매출이 절반으로 줄어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대기업 자회사들이 뛰어들면서 낮은 가격으로 시장을 잠식했기 때문입니다.

대기업 자회사들은 기술 개발로 원가를 낮췄다고 주장하지만 중소기업은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의 약탈적 덤핑이라고 주장합니다.

<녹취>윤상준(현금입출금기 제조업체 이사):"재벌 대기업들이 자금력과 조직력을 앞세워서 시장을 독식하는 이런 상황들은 궁극적으로 대기업의 몸집불리기로 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일부 대기업은 중소업체가 다른 경쟁 대기업에게 아예 납품을 못하게 하기도 합니다.

<녹취>최백준(중소 솔루션업체 대표):"저희같은 국산 솔루션 개발업체들이 바라는 것은 특혜가 아니고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라도 줬으면 하는 게 저희가 바라는 것이죠."

재작년 대기업의 하도급법 위반으로 공정거래위원회가 적발한 건수는 모두 660여건, 3년간 고발과 시정명령 등을 내린 건수만 3,600건에 이릅니다.

<녹취>이정희(교수/중앙대 산업경제학과):"(대기업이) 생산적인 데에 투자를 하고 사업을 해야되는데 쉽게 돈을 버는 분야에 진출한다는 것은 대기업다운 자세가 아니고..."

중소기업이 몰락하면 결국 대기업도 타격을 받게 됩니다. 불공정 행위를 엄단하는 정부의 적극적 개입이 필요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뉴스 김학재입니다.
  • 대·중소기업, 멀고 먼 ‘상생’
    • 입력 2012-03-19 23:31:58
    뉴스라인
<앵커 멘트>

대기업의 사업 확장, 어디까지 허용해야 할까요?

정부가 일부 소비재 품목은 중소기업용으로 보호하고 있지만 생산재 업체는 사정이 다릅니다.

대기업의 무한 확장에 무너지는 중소기업의 현실을 김학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0여 년 동안 현금인출기를 독보적으로 생산해온 중소기업니다.

최근에 매출이 절반으로 줄어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대기업 자회사들이 뛰어들면서 낮은 가격으로 시장을 잠식했기 때문입니다.

대기업 자회사들은 기술 개발로 원가를 낮췄다고 주장하지만 중소기업은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의 약탈적 덤핑이라고 주장합니다.

<녹취>윤상준(현금입출금기 제조업체 이사):"재벌 대기업들이 자금력과 조직력을 앞세워서 시장을 독식하는 이런 상황들은 궁극적으로 대기업의 몸집불리기로 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일부 대기업은 중소업체가 다른 경쟁 대기업에게 아예 납품을 못하게 하기도 합니다.

<녹취>최백준(중소 솔루션업체 대표):"저희같은 국산 솔루션 개발업체들이 바라는 것은 특혜가 아니고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라도 줬으면 하는 게 저희가 바라는 것이죠."

재작년 대기업의 하도급법 위반으로 공정거래위원회가 적발한 건수는 모두 660여건, 3년간 고발과 시정명령 등을 내린 건수만 3,600건에 이릅니다.

<녹취>이정희(교수/중앙대 산업경제학과):"(대기업이) 생산적인 데에 투자를 하고 사업을 해야되는데 쉽게 돈을 버는 분야에 진출한다는 것은 대기업다운 자세가 아니고..."

중소기업이 몰락하면 결국 대기업도 타격을 받게 됩니다. 불공정 행위를 엄단하는 정부의 적극적 개입이 필요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