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사우디, 건설·석유분야 협력 ‘청신호’
입력 2012.03.22 (06:09) 수정 2012.03.22 (15:47) 경제
우리 기업들의 사우디아라비아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 세계 최대 산유회사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 최고경영자 등과 만나 우리 기업의 중동 진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칼리드 알 팔리 아람코 총재는 한국 정부가 사우디 국책사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길 희망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박 장관은 건설과 석유화학 분야의 협력을 통해 양국이 윈-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한-사우디, 건설·석유분야 협력 ‘청신호’
    • 입력 2012-03-22 06:09:32
    • 수정2012-03-22 15:47:29
    경제
우리 기업들의 사우디아라비아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 세계 최대 산유회사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 최고경영자 등과 만나 우리 기업의 중동 진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칼리드 알 팔리 아람코 총재는 한국 정부가 사우디 국책사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길 희망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박 장관은 건설과 석유화학 분야의 협력을 통해 양국이 윈-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