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한미 미사일 사거리 연장 협의 중”
입력 2012.03.22 (06:57) 수정 2012.03.22 (15:44) 정치
vd

vd

한미 양국이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이명박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자 월스트리트 저널 등과의 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제주도까지 날아올 수 있기 때문에 대칭적으로 우리도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늘릴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점을 미국도 이해하고 있으며 조만간 타협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현재는 한미 미사일 지침에 따라 우리나라가 사거리 300킬로미터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개발할 수 없지만, 한-미간 합의가 이뤄지면 1~2년 안에 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1000km까지 늘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이 대통령 “한미 미사일 사거리 연장 협의 중”
    • 입력 2012-03-22 06:57:16
    • 수정2012-03-22 15:44:09
    정치

vd

한미 양국이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이명박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자 월스트리트 저널 등과의 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제주도까지 날아올 수 있기 때문에 대칭적으로 우리도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늘릴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점을 미국도 이해하고 있으며 조만간 타협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현재는 한미 미사일 지침에 따라 우리나라가 사거리 300킬로미터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개발할 수 없지만, 한-미간 합의가 이뤄지면 1~2년 안에 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1000km까지 늘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