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찬호, 첫 시범경기서도 4실점 ‘혼쭐’
입력 2012.03.22 (08:21) 수정 2012.03.22 (08:22)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계속해서 주요 스포츠 소식 전해드립니다.

돌아온 '메이저리거' 한화의 박찬호 선수가 국내 복귀 무대나 다름없는 첫 시범경기에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는데요. 어떤 팀을 상대했나요?

지난 시즌 팀 타율 1위팀, 롯데였습니다.

박찬호 선수 메이저리거 출신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39살로 노장인데요.

일단, 첫 시범경기 등판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박찬호는 1회초 롯데 타선에 안타 3개를 허용하고 폭투를 던져 2점을 내줬습니다.

2회와 3회는 잘 막아냈지만, 4회에 다시 무너졌습니다.

7번 타자 손용석의 대타로 나선 황재균에게 2점짜리 홈런을 맞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박찬호는 3과 3분 1이닝 동안 등판했고, 삼진 2개에 안타 6개 등으로 4실점을 기록했습니다.

박찬호는 부진했지만, 경기에서는 롯데의 교체 투수 이승호를 상대로 한꺼번에 넉점을 뽑은 한화가 결국 7 대 6, 한 점차로 이겼습니다.

목동에서는 넥센이 KIA를 10 대 4로 크게 물리쳤습니다.

KIA는 선발 라미레스 부터 흔들리는 등 마운드가 무너져, 대량 실점했습니다.

문학에서는 SK가 삼성에 4 대 2로 역전승했습니다.

오승환이 안정광에게 두점 홈런을 맞았습니다.

잠실에서는 LG와 두산이 이틀연속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 박찬호, 첫 시범경기서도 4실점 ‘혼쭐’
    • 입력 2012-03-22 08:21:23
    • 수정2012-03-22 08:22:00
    스포츠 하이라이트
계속해서 주요 스포츠 소식 전해드립니다.

돌아온 '메이저리거' 한화의 박찬호 선수가 국내 복귀 무대나 다름없는 첫 시범경기에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는데요. 어떤 팀을 상대했나요?

지난 시즌 팀 타율 1위팀, 롯데였습니다.

박찬호 선수 메이저리거 출신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39살로 노장인데요.

일단, 첫 시범경기 등판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박찬호는 1회초 롯데 타선에 안타 3개를 허용하고 폭투를 던져 2점을 내줬습니다.

2회와 3회는 잘 막아냈지만, 4회에 다시 무너졌습니다.

7번 타자 손용석의 대타로 나선 황재균에게 2점짜리 홈런을 맞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박찬호는 3과 3분 1이닝 동안 등판했고, 삼진 2개에 안타 6개 등으로 4실점을 기록했습니다.

박찬호는 부진했지만, 경기에서는 롯데의 교체 투수 이승호를 상대로 한꺼번에 넉점을 뽑은 한화가 결국 7 대 6, 한 점차로 이겼습니다.

목동에서는 넥센이 KIA를 10 대 4로 크게 물리쳤습니다.

KIA는 선발 라미레스 부터 흔들리는 등 마운드가 무너져, 대량 실점했습니다.

문학에서는 SK가 삼성에 4 대 2로 역전승했습니다.

오승환이 안정광에게 두점 홈런을 맞았습니다.

잠실에서는 LG와 두산이 이틀연속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