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진국 4년간 유동성 125% 급증…효과 미진
입력 2012.03.22 (08:59) 국제
미국과 유로존 등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들이 지난 4년 동안 시중에 공급한 유동성이 125% 급증했습니다.

국제금융센터는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가 정점을 찍은 2008년 이후 미국, 유로존, 일본, 영국 등 4곳의 중앙은행들이 약 5조 달러의 양적 완화를 단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금융센터는 그러나 `유동성 폭탄'에 비유될 정도로 막대한 돈이 풀렸지만 기업투자 유인 감소와 주택시장 침체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둔화, 은행 대출 기피 등으로 실물경제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지급된 대부분 자금은 지급준비금 확충이나 단기예금 재예치 등으로 중앙은행으로 다시 몰리는 기현상이 나타났다며 세계경제에 대한 낙관을 경계했습니다.
  • 선진국 4년간 유동성 125% 급증…효과 미진
    • 입력 2012-03-22 08:59:23
    국제
미국과 유로존 등 주요 선진국 중앙은행들이 지난 4년 동안 시중에 공급한 유동성이 125% 급증했습니다.

국제금융센터는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가 정점을 찍은 2008년 이후 미국, 유로존, 일본, 영국 등 4곳의 중앙은행들이 약 5조 달러의 양적 완화를 단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금융센터는 그러나 `유동성 폭탄'에 비유될 정도로 막대한 돈이 풀렸지만 기업투자 유인 감소와 주택시장 침체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둔화, 은행 대출 기피 등으로 실물경제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지급된 대부분 자금은 지급준비금 확충이나 단기예금 재예치 등으로 중앙은행으로 다시 몰리는 기현상이 나타났다며 세계경제에 대한 낙관을 경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