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11년째 300㎞’ 미사일 사거리 연장 협의
입력 2012.03.22 (13:00) 수정 2012.03.22 (15:4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두 나라가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11년째 300km로 제한된 사거리 제한이 풀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두 나라가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이명박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자 월스트리트 저널 등과의 회견에서 미사일 사거리를 300km로 제한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제주도까지 날아올 수 있기 때문에 우리도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늘릴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점을 미국도 이해하고 있고 조만간 타협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01년 개정된 한미 미사일 지침에 맞춰 우리나라는 탄두 중량 500kg, 사거리 300km를 넘는 탄도미사일을 보유하지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현재 군이 실전 배치한 현무 1과 현무 2의 최대 사거리는 각각 180km와 300km로, 서울 이남에서 발사할 경우 북한 전역에 이를 수 없습니다.

이에 반해 북한은 이미 지난 1993년 사거리 천3백km인 노동 1호를 내놨고, 2006년에 최대 사거리 6000km인 대포동 2호를 쏘아 올리는 등 미사일 개발에서 우리를 압도해 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그동안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를 늘리기 위한 기술적 협의가 진행돼 왔고, 한-미간 합의가 이뤄질 경우 1~2년 안에 사거리를 1000km까지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한미, ‘11년째 300㎞’ 미사일 사거리 연장 협의
    • 입력 2012-03-22 13:00:21
    • 수정2012-03-22 15:42:16
    뉴스 12
<앵커 멘트>

한미 두 나라가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11년째 300km로 제한된 사거리 제한이 풀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미 두 나라가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미사일 지침을 개정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이명박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자 월스트리트 저널 등과의 회견에서 미사일 사거리를 300km로 제한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제주도까지 날아올 수 있기 때문에 우리도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늘릴 필요가 있다면서,

이런 점을 미국도 이해하고 있고 조만간 타협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01년 개정된 한미 미사일 지침에 맞춰 우리나라는 탄두 중량 500kg, 사거리 300km를 넘는 탄도미사일을 보유하지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현재 군이 실전 배치한 현무 1과 현무 2의 최대 사거리는 각각 180km와 300km로, 서울 이남에서 발사할 경우 북한 전역에 이를 수 없습니다.

이에 반해 북한은 이미 지난 1993년 사거리 천3백km인 노동 1호를 내놨고, 2006년에 최대 사거리 6000km인 대포동 2호를 쏘아 올리는 등 미사일 개발에서 우리를 압도해 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그동안 한국의 미사일 사거리를 늘리기 위한 기술적 협의가 진행돼 왔고, 한-미간 합의가 이뤄질 경우 1~2년 안에 사거리를 1000km까지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