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권연대 위기…이정희 “사퇴 안 한다”
입력 2012.03.22 (13:00) 수정 2012.03.22 (19: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 연대가 위기에 처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총선 출마를 고수하고 있는데, 민주통합당은 오늘 야권연대 경선에서 패한 백혜련 후보를 공천했습니다.

보도에 강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은 이정희 대표 사퇴가 야권연대 파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총선 출마를 기정 사실화 했습니다.

오늘 새벽까지 이어진 통합진보당 긴급 대표단 회의에서는 이 대표가 사퇴하면, 야권연대 전체가 무너질 수 있고, 향후 대선 국면에도 차질이 생긴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이정희 대표는 내일쯤 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고, 민주통합당 김희철 의원은 이에 반발해 오늘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을 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야권연대 경선에서 패한 경기 안산단원갑에 백혜련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민주당은 선거 과정에서 통합진보당 후보와 반드시 단일화를 이루겠다고 했지만 통합진보당 측은 경선 불복이며, 야권연대 파기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야권연대 단일후보로 선출된 서울 노원갑의 김용민 후보는 노원을의 우원식, 노원병의 노회찬 후보와 함께 노원구 야권 단일 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한편 성추행 전력으로 논란을 빚은 통합진보당 윤원석 후보는 오늘 국회의원 후보직을 사퇴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야권연대 위기…이정희 “사퇴 안 한다”
    • 입력 2012-03-22 13:00:24
    • 수정2012-03-22 19:22:43
    뉴스 12
<앵커 멘트>

야권 연대가 위기에 처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총선 출마를 고수하고 있는데, 민주통합당은 오늘 야권연대 경선에서 패한 백혜련 후보를 공천했습니다.

보도에 강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은 이정희 대표 사퇴가 야권연대 파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총선 출마를 기정 사실화 했습니다.

오늘 새벽까지 이어진 통합진보당 긴급 대표단 회의에서는 이 대표가 사퇴하면, 야권연대 전체가 무너질 수 있고, 향후 대선 국면에도 차질이 생긴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이정희 대표는 내일쯤 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고, 민주통합당 김희철 의원은 이에 반발해 오늘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을 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야권연대 경선에서 패한 경기 안산단원갑에 백혜련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민주당은 선거 과정에서 통합진보당 후보와 반드시 단일화를 이루겠다고 했지만 통합진보당 측은 경선 불복이며, 야권연대 파기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야권연대 단일후보로 선출된 서울 노원갑의 김용민 후보는 노원을의 우원식, 노원병의 노회찬 후보와 함께 노원구 야권 단일 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한편 성추행 전력으로 논란을 빚은 통합진보당 윤원석 후보는 오늘 국회의원 후보직을 사퇴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