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심 “가격 담합한 적 없다”
입력 2012.03.22 (14:53) 경제
공정거래위원회의 4개 라면 업체 담합 적발과 관련해 라면시장 점유율 1위 농심은 담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농심은 70% 이상 시장점유율과 독보적인 브랜드 가치를 보유한 입장에서 후발업체들과 가격 인상을 논의할 이유가 없다며 원가인상 요인을 고려해 독자적으로 가격을 인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런 점을 공정위 조사 과정에서 소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면서 공정위로부터 최종의결서를 받으면 법리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농심은 다른 업체들과의 정보 교환을 통한 가격 담합 행위로 공정위로부터 천77억 원을 부과받았습니다.
  • 농심 “가격 담합한 적 없다”
    • 입력 2012-03-22 14:53:52
    경제
공정거래위원회의 4개 라면 업체 담합 적발과 관련해 라면시장 점유율 1위 농심은 담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농심은 70% 이상 시장점유율과 독보적인 브랜드 가치를 보유한 입장에서 후발업체들과 가격 인상을 논의할 이유가 없다며 원가인상 요인을 고려해 독자적으로 가격을 인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런 점을 공정위 조사 과정에서 소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면서 공정위로부터 최종의결서를 받으면 법리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농심은 다른 업체들과의 정보 교환을 통한 가격 담합 행위로 공정위로부터 천77억 원을 부과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