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숨진 집 매물로 나와
입력 2012.03.22 (16:45) 수정 2012.03.22 (16:57) 연합뉴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죽기 전까지 거주했던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저택이 매물로 나왔다.



미국 연예 전문 매체 TMZ는 이 집이 베벌리힐스 부동산 업체에 2천390만달러의 가격이 매겨져 매물로 나왔며 거물급 인사가 구입을 검토 중이라고 21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스앤젤레스 서부 홈비 구역에 있는 이 집은 5천㎡(약 1천500여평)의 부지에 건평이 1천580㎡(약 478여평)에 이르는 큰 저택이다.



잭슨은 이 집과 가구를 모두 임대해서 사용했다.



2002년 지었고 침실 7개에 화장실, 그리고 개인 극장과 체육관, 수영장까지 갖췄다.



매매를 맡은 부동산 업체는 이 집을 살만한 재력을 갖췄다는 사실이 입증된 구매 희망자에게만 저택 내부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업체가 웹사이트에 올려놓은 침실 내부 사진에는 잭슨이 숨을 거뒀을 때 누워 있던 침대가 보이지만 진품인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2009년 6월25일 급사할 때까지 잭슨이 기거하며 사용했던 가재도구는 이미 경매로 팔려나갔지만 침대는 유족들의 요구에 따라 팔리지 않았다.
  •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숨진 집 매물로 나와
    • 입력 2012-03-22 16:45:22
    • 수정2012-03-22 16:57:55
    연합뉴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죽기 전까지 거주했던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저택이 매물로 나왔다.



미국 연예 전문 매체 TMZ는 이 집이 베벌리힐스 부동산 업체에 2천390만달러의 가격이 매겨져 매물로 나왔며 거물급 인사가 구입을 검토 중이라고 21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스앤젤레스 서부 홈비 구역에 있는 이 집은 5천㎡(약 1천500여평)의 부지에 건평이 1천580㎡(약 478여평)에 이르는 큰 저택이다.



잭슨은 이 집과 가구를 모두 임대해서 사용했다.



2002년 지었고 침실 7개에 화장실, 그리고 개인 극장과 체육관, 수영장까지 갖췄다.



매매를 맡은 부동산 업체는 이 집을 살만한 재력을 갖췄다는 사실이 입증된 구매 희망자에게만 저택 내부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업체가 웹사이트에 올려놓은 침실 내부 사진에는 잭슨이 숨을 거뒀을 때 누워 있던 침대가 보이지만 진품인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2009년 6월25일 급사할 때까지 잭슨이 기거하며 사용했던 가재도구는 이미 경매로 팔려나갔지만 침대는 유족들의 요구에 따라 팔리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