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천 뒷돈’ 한명숙 대표 측근 1명 오늘 추가 소환
입력 2012.03.30 (06:01) 수정 2012.03.30 (16:01) 사회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 측근들의 금품 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한 대표의 측근이자 대표 비서실 차장인 김모 씨가 오늘 검찰에 소환됩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총선 예비후보 박모씨로부터 2천만원을 받아 구속된 심상대 전 사무부총장과 천만원씩 나눠가진 의혹을 받고있습니다.

그동안 세차례에 걸쳐 검찰 소환에 불응해왔던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오늘 오후 2시 출석하겠다는 뜻을 검찰에 밝혀왔습니다.

검찰은 어제는 심상대 전 사무부총장에게 박씨를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전직 의원 한 모씨를 소환 조사했습니다.

한 전 의원은 검찰 조사를 마친뒤 대학 동문인 박씨와 심 전 사무부총장을 소개해준 것은 맞지만 돈을 주고받은 정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공천에 도움을 주겠다며 박 씨로부터 1억 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심 전 사무부총장을 구속수감했습니다.
  • ‘공천 뒷돈’ 한명숙 대표 측근 1명 오늘 추가 소환
    • 입력 2012-03-30 06:01:24
    • 수정2012-03-30 16:01:09
    사회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 측근들의 금품 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한 대표의 측근이자 대표 비서실 차장인 김모 씨가 오늘 검찰에 소환됩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총선 예비후보 박모씨로부터 2천만원을 받아 구속된 심상대 전 사무부총장과 천만원씩 나눠가진 의혹을 받고있습니다.

그동안 세차례에 걸쳐 검찰 소환에 불응해왔던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오늘 오후 2시 출석하겠다는 뜻을 검찰에 밝혀왔습니다.

검찰은 어제는 심상대 전 사무부총장에게 박씨를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전직 의원 한 모씨를 소환 조사했습니다.

한 전 의원은 검찰 조사를 마친뒤 대학 동문인 박씨와 심 전 사무부총장을 소개해준 것은 맞지만 돈을 주고받은 정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공천에 도움을 주겠다며 박 씨로부터 1억 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심 전 사무부총장을 구속수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