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뇌졸중 후 우울증 오기 쉽다
입력 2012.03.30 (11:44) 연합뉴스
뇌졸중 환자는 거의 5명 중 한 명꼴로 우울증을 겪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 대학 메디컬센터 신경학연구실의 나다 후세이니(Nada Husseini) 박사는 뇌졸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환자 1천450명과 "미니" 뇌졸중인 일과성 허혈발작(TIA)을 겪은 397명을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9일 보도했다.

뇌졸중 환자는 입원 3개월 후 18%, TIA 환자는 14%가 우울증이 나타났다고 후세이니 박사는 밝혔다.

입원 12개월 후 우울증 발생률은 뇌졸중 환자가 16.4%, TIA 환자가 13%로 나타났다.

뇌졸중과 TIA 환자의 우울증 발생률이 거의 비슷한 것은 뇌 손상이 우울증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후세이니 박사는 해석했다.

그러나 우울증이 나타났는데도 이들 중 거의 70%가 항우울제를 처방받지 못했다.

따라서 뇌졸중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는 환자가 우울증세를 보이는지도 유심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후세이니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뇌졸중(Stroke)' 최신호(3월29일)에 실렸다.
  • 뇌졸중 후 우울증 오기 쉽다
    • 입력 2012-03-30 11:44:43
    연합뉴스
뇌졸중 환자는 거의 5명 중 한 명꼴로 우울증을 겪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듀크 대학 메디컬센터 신경학연구실의 나다 후세이니(Nada Husseini) 박사는 뇌졸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환자 1천450명과 "미니" 뇌졸중인 일과성 허혈발작(TIA)을 겪은 397명을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9일 보도했다.

뇌졸중 환자는 입원 3개월 후 18%, TIA 환자는 14%가 우울증이 나타났다고 후세이니 박사는 밝혔다.

입원 12개월 후 우울증 발생률은 뇌졸중 환자가 16.4%, TIA 환자가 13%로 나타났다.

뇌졸중과 TIA 환자의 우울증 발생률이 거의 비슷한 것은 뇌 손상이 우울증 발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후세이니 박사는 해석했다.

그러나 우울증이 나타났는데도 이들 중 거의 70%가 항우울제를 처방받지 못했다.

따라서 뇌졸중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는 환자가 우울증세를 보이는지도 유심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후세이니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뇌졸중(Stroke)' 최신호(3월29일)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