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주발 황사’ 최단 6시간만 도달…증가 추세
입력 2012.03.30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북동부,만주지역에서 황사가 발생하면 몇 시간 만에 한반도로 날아오게 될까요.

보통은 열 두시간. 빠르면 여섯시간도 걸립니다.

문제는 그 빈도가 급속히 늘고 있다는 겁니다.

이기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높은 상공은 맑고 파란 하늘이지만 지상 부근은 뿌연 흙먼지가 감싸고 있습니다.

이례적인 가을 황사, 중국 북동부, 만주지역에서 날아왔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한반도에 날아온 황사 가운데 66%는 고비사막에서 날아왔고, 만주에서 날아온 경우도 19%에 달했습니다.

중국과 몽골의 황사 발원지 가운데 만주지역은 한반도와 가장 가깝기 때문에 보통 현지에서 황사가 발생한지 하루가 지나기 전에 한반도로 날아옵니다.

<인터뷰> 전영신(기상연구소 황사연구과장) : "만주 발원지에서 발생한 황사의 경우 빠르면 여섯시간 이내에 우리나라까지 날아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미리 대처하기도 전에 날아올 수 있는 만주에서의 황사는 계속 증가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5년 동안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황사 중에 발원지가 만주인 경우는 전체의 22%로, 이전 5년 동안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최근 만주지역도 사막화가 계속되고 있는데다,

북풍이 자주 불어 만주에서 한반도로 곧장 황사가 날아오는 경우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이기문입니다.
  • ‘만주발 황사’ 최단 6시간만 도달…증가 추세
    • 입력 2012-03-30 22:00:45
    뉴스 9
<앵커 멘트>

중국 북동부,만주지역에서 황사가 발생하면 몇 시간 만에 한반도로 날아오게 될까요.

보통은 열 두시간. 빠르면 여섯시간도 걸립니다.

문제는 그 빈도가 급속히 늘고 있다는 겁니다.

이기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높은 상공은 맑고 파란 하늘이지만 지상 부근은 뿌연 흙먼지가 감싸고 있습니다.

이례적인 가을 황사, 중국 북동부, 만주지역에서 날아왔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한반도에 날아온 황사 가운데 66%는 고비사막에서 날아왔고, 만주에서 날아온 경우도 19%에 달했습니다.

중국과 몽골의 황사 발원지 가운데 만주지역은 한반도와 가장 가깝기 때문에 보통 현지에서 황사가 발생한지 하루가 지나기 전에 한반도로 날아옵니다.

<인터뷰> 전영신(기상연구소 황사연구과장) : "만주 발원지에서 발생한 황사의 경우 빠르면 여섯시간 이내에 우리나라까지 날아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미리 대처하기도 전에 날아올 수 있는 만주에서의 황사는 계속 증가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5년 동안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황사 중에 발원지가 만주인 경우는 전체의 22%로, 이전 5년 동안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최근 만주지역도 사막화가 계속되고 있는데다,

북풍이 자주 불어 만주에서 한반도로 곧장 황사가 날아오는 경우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이기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