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日 국방장관, ‘北 로켓 대책’ 전화 논의
입력 2012.04.04 (06:10) 수정 2012.04.04 (15:46) 국제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다나카 나오키 일본 방위상은 오늘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장거리로켓 대책을 논의했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펜타곤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로켓 문제는 미국은 물론 역내 우방에 중대한 이슈로, 미국은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또 최악의 시나리오와 이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예단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로 국제의무를 위반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역내 동맹국들과 함께 이와 관련한 모든 동향을 매우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이어 한ㆍ미 미사일 지침에 언급해 한국과 이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있고,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면서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역할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확인이 필요한 문제라면서 지금으로선 북한을 상대로 그들이 준수해야 할 국제의무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게 초점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도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로켓 발사와 관련한 새로운 정보는 없다면서 어떤 종류의 미사일 발사도 중대한 우려이고,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美·日 국방장관, ‘北 로켓 대책’ 전화 논의
    • 입력 2012-04-04 06:10:16
    • 수정2012-04-04 15:46:13
    국제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다나카 나오키 일본 방위상은 오늘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장거리로켓 대책을 논의했다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펜타곤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로켓 문제는 미국은 물론 역내 우방에 중대한 이슈로, 미국은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또 최악의 시나리오와 이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예단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로 국제의무를 위반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역내 동맹국들과 함께 이와 관련한 모든 동향을 매우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이어 한ㆍ미 미사일 지침에 언급해 한국과 이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있고,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면서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역할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확인이 필요한 문제라면서 지금으로선 북한을 상대로 그들이 준수해야 할 국제의무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게 초점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도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로켓 발사와 관련한 새로운 정보는 없다면서 어떤 종류의 미사일 발사도 중대한 우려이고,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