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덕궁 금천교 다시 물 흐른다
입력 2012.04.04 (08:12) 문화
창덕궁 금천교에 다시 물이 흐릅니다.

문화재청은 오늘 오후 7시 창덕궁 금천교에서 통수식을 엽니다.

통수식은 창덕궁 내 가장 오래된 돌다리인 금천교의 보물 지정을 기념해 열리는 행사로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창덕궁 금천교 물 흘리기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금천교에서 물이 흐르는 모습은 이달부터 10월까지 운영되는 '창덕궁 달빛 기행' 시간에만 볼 수 있습니다.

조선시대 궁궐에서는 배산임수라는 명당수의 의미뿐 아니라 궁궐의 안과 밖을 구별해 주는 경계의 의미로 물이 흘렀습니다.
  • 창덕궁 금천교 다시 물 흐른다
    • 입력 2012-04-04 08:12:05
    문화
창덕궁 금천교에 다시 물이 흐릅니다.

문화재청은 오늘 오후 7시 창덕궁 금천교에서 통수식을 엽니다.

통수식은 창덕궁 내 가장 오래된 돌다리인 금천교의 보물 지정을 기념해 열리는 행사로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창덕궁 금천교 물 흘리기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금천교에서 물이 흐르는 모습은 이달부터 10월까지 운영되는 '창덕궁 달빛 기행' 시간에만 볼 수 있습니다.

조선시대 궁궐에서는 배산임수라는 명당수의 의미뿐 아니라 궁궐의 안과 밖을 구별해 주는 경계의 의미로 물이 흘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