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영호·최종석 구속…‘윗선 수사’ 본격화
입력 2012.04.04 (08:25) 수정 2012.04.04 (16:39) 사회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의 핵심인물인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과 최종석 전 행정관이  어젯밤 구속수감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위현석 영장전담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들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구속은  장진수 주무관의 폭로가 시작된 지  한 달여 만에 이뤄진 것으로, 검찰 재수사 이후 관련자 구속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사건의 핵심인물인  두 사람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증거인멸과 불법 사찰의 윗선, 그리고 총리실과 청와대를 연결하는 이른바 비선라인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특히  이 비선라인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  진경락 전 총리실 과장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진 전 과장을 강제 구인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장 주무관에게 전달된 1억 천만 원의  출처에 대한 수사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류충렬 전 총리실 국장이 건넸다는 5천만 원이 모두 신권으로, 비닐로 밀봉된 뭉칫돈 형태였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조만간 류 전 국장을 불러 돈의 출처와 전달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 이영호·최종석 구속…‘윗선 수사’ 본격화
    • 입력 2012-04-04 08:25:46
    • 수정2012-04-04 16:39:25
    사회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의 핵심인물인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과 최종석 전 행정관이  어젯밤 구속수감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위현석 영장전담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들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구속은  장진수 주무관의 폭로가 시작된 지  한 달여 만에 이뤄진 것으로, 검찰 재수사 이후 관련자 구속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사건의 핵심인물인  두 사람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증거인멸과 불법 사찰의 윗선, 그리고 총리실과 청와대를 연결하는 이른바 비선라인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특히  이 비선라인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  진경락 전 총리실 과장에 대한  조사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진 전 과장을 강제 구인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장 주무관에게 전달된 1억 천만 원의  출처에 대한 수사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류충렬 전 총리실 국장이 건넸다는 5천만 원이 모두 신권으로, 비닐로 밀봉된 뭉칫돈 형태였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조만간 류 전 국장을 불러 돈의 출처와 전달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