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BBK 가짜 편지’ 신명 씨 14시간 조사
입력 2012.04.04 (08:43) 수정 2012.04.04 (15:38) 사회
2007년 대선 당시 이른바 BBK 기획입국설의 근거가 됐던 '가짜 편지'의 작성자 신명 씨가 14시간이 넘는 검찰의 강도높은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신 씨는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기자들에게 검찰에 가짜 편지 작성의 '윗선'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검찰에 일단 맡기고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선거 기간이고, 정쟁에 휘말릴 수 있다면서, 지금 이야기를 안 하더라도 나중에 밝혀질 것으로 본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그동안 미국에 머물며 가짜 편지를 둘러싼 여권 배후설을 잇따라 제기해왔던 신 명씨는 베이징을 거쳐 그제 입국한 뒤 어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 검찰, ‘BBK 가짜 편지’ 신명 씨 14시간 조사
    • 입력 2012-04-04 08:43:03
    • 수정2012-04-04 15:38:07
    사회
2007년 대선 당시 이른바 BBK 기획입국설의 근거가 됐던 '가짜 편지'의 작성자 신명 씨가 14시간이 넘는 검찰의 강도높은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신 씨는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기자들에게 검찰에 가짜 편지 작성의 '윗선'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검찰에 일단 맡기고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선거 기간이고, 정쟁에 휘말릴 수 있다면서, 지금 이야기를 안 하더라도 나중에 밝혀질 것으로 본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그동안 미국에 머물며 가짜 편지를 둘러싼 여권 배후설을 잇따라 제기해왔던 신 명씨는 베이징을 거쳐 그제 입국한 뒤 어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