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 만의 한국행…중국 탈북자 정책 변하나?
입력 2012.04.04 (09:06) 수정 2012.04.04 (14: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 입국한 백영옥씨 가족은 베이징 공관에 체류한지 무려 33개월 만에 그리던 고향 땅을 밟게 됐습니다.

자나깨나 동생 가족의 한국행을 기다려왔던 언니는 이제 발을 뻗고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에 입국한 국군포로 고 백종규씨의 가족은 모두 3명입니다.

백씨의 둘쨋딸 백영옥씨와 외손자 이강민 군과 외손녀 이일심양은 지난 2009년 북한을 탈출한 뒤 베이징 총영사관에 들어가 한국행을 기다렸습니다.

앞서 언니 백영숙씨가 2004년 4월 국군포로였던 아버지 고 백종규씨의 유해를 안고 홀로 고향땅을 밟은 뒤였습니다.

그러나 그 후 중국 정부의 출국 거부로 백영옥씨 가족은 무려 3년 동안 좁은 공관에서 감옥 아닌 감옥살이를 해야 했습니다.

그 사이 미성년자였던 두 남매는 학교는 커녕 또래 친구들과도 만나지도 못한 채 마냥 한국행을 기다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녹취>백영숙(백영옥씨 언니) : "애들도 나이도 먹고 학교 빨리 공부도 때가 있잖아요. 공부할 때가 그게 안타깝고."

그동안 백영숙씨는 국가 인권위원회에 진정서도 내고, 대통령에게 이메일로 호소문을 보내는 등 동생 가족의 한국행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습니다.

국군포로 유해 송환 1호로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아버지의 유언이 늘 가슴에 사무쳤기 때문입니다.

<녹취>백영숙 : "아버지 좀 도와달라고, 동생도 빨이 오게 도와달라고 그런 적도 있고."

백씨는 다른 탈북자들도 하루빨리 한국으로 송환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3년 만의 한국행…중국 탈북자 정책 변하나?
    • 입력 2012-04-04 09:06:14
    • 수정2012-04-04 14:59:47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이번에 입국한 백영옥씨 가족은 베이징 공관에 체류한지 무려 33개월 만에 그리던 고향 땅을 밟게 됐습니다.

자나깨나 동생 가족의 한국행을 기다려왔던 언니는 이제 발을 뻗고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번에 입국한 국군포로 고 백종규씨의 가족은 모두 3명입니다.

백씨의 둘쨋딸 백영옥씨와 외손자 이강민 군과 외손녀 이일심양은 지난 2009년 북한을 탈출한 뒤 베이징 총영사관에 들어가 한국행을 기다렸습니다.

앞서 언니 백영숙씨가 2004년 4월 국군포로였던 아버지 고 백종규씨의 유해를 안고 홀로 고향땅을 밟은 뒤였습니다.

그러나 그 후 중국 정부의 출국 거부로 백영옥씨 가족은 무려 3년 동안 좁은 공관에서 감옥 아닌 감옥살이를 해야 했습니다.

그 사이 미성년자였던 두 남매는 학교는 커녕 또래 친구들과도 만나지도 못한 채 마냥 한국행을 기다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녹취>백영숙(백영옥씨 언니) : "애들도 나이도 먹고 학교 빨리 공부도 때가 있잖아요. 공부할 때가 그게 안타깝고."

그동안 백영숙씨는 국가 인권위원회에 진정서도 내고, 대통령에게 이메일로 호소문을 보내는 등 동생 가족의 한국행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습니다.

국군포로 유해 송환 1호로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아버지의 유언이 늘 가슴에 사무쳤기 때문입니다.

<녹취>백영숙 : "아버지 좀 도와달라고, 동생도 빨이 오게 도와달라고 그런 적도 있고."

백씨는 다른 탈북자들도 하루빨리 한국으로 송환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