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서 마곡산업단지 우선협상자 LG 등 선정
입력 2012.04.04 (09:36) 수정 2012.04.04 (15:35) 사회
서울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불리는 강서구 마곡지구 산업단지에 입주할 선도기업 우선 협상자로 LG와 코오롱 컨소시엄이 선정됐습니다.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 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LG 컨소시엄에 신청 면적의 58%인 13만 3천 여 제곱미터 부지를, 코오롱 컨소시엄에 만 천7백 여 제곱미터 부지를 분양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LG와 코오롱은 앞으로 추가 협상을 거쳐 사업자인 서울시SH공사와 입주.분양 계약을 맺을 예정입니다.

LG는 이 부지에 바이오산업 등 차세대 융합 연구개발 단지를, 코오롱은 에너지.바이오 등에 대한 연구시설을 들일 계획입니다.

당초 LG는 4조원을 투입해 공급용지 거의 전체를 매입해 연구개발센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서울시가 신청 용지의 절반만 공급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혀 무산 위기에 처했다가 강서구청과 강서구의회가 중재에 나서 협상이 타결됐습니다.

마곡산업단지는 366만 제곱미터 부지에 산업시설과 업무.상업시설, 주거, 기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 강서 마곡산업단지 우선협상자 LG 등 선정
    • 입력 2012-04-04 09:36:27
    • 수정2012-04-04 15:35:52
    사회
서울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불리는 강서구 마곡지구 산업단지에 입주할 선도기업 우선 협상자로 LG와 코오롱 컨소시엄이 선정됐습니다.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 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LG 컨소시엄에 신청 면적의 58%인 13만 3천 여 제곱미터 부지를, 코오롱 컨소시엄에 만 천7백 여 제곱미터 부지를 분양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LG와 코오롱은 앞으로 추가 협상을 거쳐 사업자인 서울시SH공사와 입주.분양 계약을 맺을 예정입니다.

LG는 이 부지에 바이오산업 등 차세대 융합 연구개발 단지를, 코오롱은 에너지.바이오 등에 대한 연구시설을 들일 계획입니다.

당초 LG는 4조원을 투입해 공급용지 거의 전체를 매입해 연구개발센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서울시가 신청 용지의 절반만 공급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혀 무산 위기에 처했다가 강서구청과 강서구의회가 중재에 나서 협상이 타결됐습니다.

마곡산업단지는 366만 제곱미터 부지에 산업시설과 업무.상업시설, 주거, 기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