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그린손해보험 이영두 회장 소환 조사
입력 2012.04.04 (10:30) 사회
주식 시세 조종 혐의를 받고있는 그린손해보험 이영두 회장이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2부는 그린손해보험이 보유한 주식 종목들의 시세를 조종한 의혹과 관련해 이 회장을 어제 소환했으며, 오늘 새벽 귀가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전 현직 임직원, 계열사 대표 등과 함께 그린손해보험의 위험 기준 자기자본 비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0년 7월부터 1년여 동안 회사가 대량 보유하고 있던 주식 5개 종목의 시세를 조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에 대한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추가 소환과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2월 이 회장과 그린손해보험 임직원 8명, 5개 계열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검찰은 그린손해보험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임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 검찰, 그린손해보험 이영두 회장 소환 조사
    • 입력 2012-04-04 10:30:21
    사회
주식 시세 조종 혐의를 받고있는 그린손해보험 이영두 회장이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2부는 그린손해보험이 보유한 주식 종목들의 시세를 조종한 의혹과 관련해 이 회장을 어제 소환했으며, 오늘 새벽 귀가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전 현직 임직원, 계열사 대표 등과 함께 그린손해보험의 위험 기준 자기자본 비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0년 7월부터 1년여 동안 회사가 대량 보유하고 있던 주식 5개 종목의 시세를 조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에 대한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추가 소환과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2월 이 회장과 그린손해보험 임직원 8명, 5개 계열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검찰은 그린손해보험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임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