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청 “김기현 경정 USB 문건, 사찰과 무관”
입력 2012.04.04 (14:18) 수정 2012.04.04 (15:20) 사회
경찰청은 지난 2009년부터 2년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로 파견됐던 김기현 경정의 USB 기록장치에서 나온 문건들은 사찰과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김 경정이 "일일이 기억할 수는 없지만, 자신의 USB 자료들이 감찰관실 자료라면 지난 2005년 2월부터 2008년 3월까지 감찰담당관실에 근무할 당시 본인 또는 동료들이 작성한 문건들일 것이며, 민간인 사찰 내용은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경정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김 경정이 근무했던 감찰담당관실은 경찰관 복무 점검과 기강 확립이 고유 업무라며, 민간인을 사찰할 특별한 이유가 전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감찰담당관실에서 민간인을 조사하더라도 경찰 비위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참고인일 뿐이라며, 김 경정의 USB 기록을 토대로 청와대와 총리실이 제기한 참여정부 불법 사찰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경찰청은 김 경정이 내부 감찰 자료들을 개인적으로 보관하다가 외부로 유출된 것과 관련해, 징계와 형사처벌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 경찰청 “김기현 경정 USB 문건, 사찰과 무관”
    • 입력 2012-04-04 14:18:53
    • 수정2012-04-04 15:20:03
    사회
경찰청은 지난 2009년부터 2년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로 파견됐던 김기현 경정의 USB 기록장치에서 나온 문건들은 사찰과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김 경정이 "일일이 기억할 수는 없지만, 자신의 USB 자료들이 감찰관실 자료라면 지난 2005년 2월부터 2008년 3월까지 감찰담당관실에 근무할 당시 본인 또는 동료들이 작성한 문건들일 것이며, 민간인 사찰 내용은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경정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김 경정이 근무했던 감찰담당관실은 경찰관 복무 점검과 기강 확립이 고유 업무라며, 민간인을 사찰할 특별한 이유가 전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감찰담당관실에서 민간인을 조사하더라도 경찰 비위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참고인일 뿐이라며, 김 경정의 USB 기록을 토대로 청와대와 총리실이 제기한 참여정부 불법 사찰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경찰청은 김 경정이 내부 감찰 자료들을 개인적으로 보관하다가 외부로 유출된 것과 관련해, 징계와 형사처벌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