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서 둔기 맞아 50대 2명 사상
입력 2012.04.04 (15:30) 사회
오늘 새벽 1시 30분쯤 대전시 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58살 김 모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이 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또, 집주인인 54살 김 모씨도 골절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씨는 경찰조사에서 아파트에서 도박을 하고 있다는 친구의 전화를 받고 가보니 두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혈액이 묻은 둔기를 발견해 정밀 감식을 의뢰했으며, 아파트 입구에 설치된 CCTV 화면을 확보해 용의자 신변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 아파트서 둔기 맞아 50대 2명 사상
    • 입력 2012-04-04 15:30:10
    사회
오늘 새벽 1시 30분쯤 대전시 판암동의 한 아파트에서 58살 김 모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이 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또, 집주인인 54살 김 모씨도 골절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씨는 경찰조사에서 아파트에서 도박을 하고 있다는 친구의 전화를 받고 가보니 두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혈액이 묻은 둔기를 발견해 정밀 감식을 의뢰했으며, 아파트 입구에 설치된 CCTV 화면을 확보해 용의자 신변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