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상위 100대 CEO 보수, 일반인 300배 넘어
입력 2012.04.09 (06:18) 연합뉴스
지난해 미국의 상위 100대 최고경영자(CEO)의 보수가 소폭 늘어나는데 그쳤지만 아직도 보통 월급쟁이들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CEO 100명의 전체 보수는 지난해보다 2% 늘어났다.

이들의 보수 중앙값(통계 집단의 변량을 크기 순서로 늘어놓았을 때 중앙에 있는 값)은 1천440만달러(163억원 상당)였다. 이는 미국인의 평균 연봉 4만5천230달러의 318배에 달한다.

또 보수 순위 상위 CEO 100명의 보수를 모두 더하면 21억달러로 서아프리카 남쪽에 있는 나라인 시에라리온의 연간 총생산과 비슷하다.

NYT는 지난해 CEO 보수 증가세가 미미했지만 절대적인 수치는 여전히 높다고 전했다.

NYT는 1년에 1천만달러 이상을 집에 가져가는 새로운 CEO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으며 현금보다는 주식 등을 통해 CEO의 보수가 늘어나는 추세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8월 스티브 잡스에 뒤이어 애플의 CEO에 오른 팀 쿡이 지난해 현금으로 받은 액수는 90만달러 정도였다. 다른 CEO에 비해 많지 않은 규모다.

하지만 쿡이 보유한 애플의 주식까지 포함하면 그렇지 않다. 쿡이 애플 주식을 받을 때 가치는 3억7천620만달러였지만 지난주 종가 기준으로는 6억3천400만달러로 늘어났다.

실질 임금이 줄어든 보통 월급쟁이들에게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지난해 미국의 정규직 임금 근로자들의 주급 중앙값은 757달러로 1년 전의 747달러보다 1% 늘어났다. 그러나 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하면 전년보다 2% 이상 감소했다고 NYT는 전했다.
  • 美 상위 100대 CEO 보수, 일반인 300배 넘어
    • 입력 2012-04-09 06:18:31
    연합뉴스
지난해 미국의 상위 100대 최고경영자(CEO)의 보수가 소폭 늘어나는데 그쳤지만 아직도 보통 월급쟁이들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CEO 100명의 전체 보수는 지난해보다 2% 늘어났다.

이들의 보수 중앙값(통계 집단의 변량을 크기 순서로 늘어놓았을 때 중앙에 있는 값)은 1천440만달러(163억원 상당)였다. 이는 미국인의 평균 연봉 4만5천230달러의 318배에 달한다.

또 보수 순위 상위 CEO 100명의 보수를 모두 더하면 21억달러로 서아프리카 남쪽에 있는 나라인 시에라리온의 연간 총생산과 비슷하다.

NYT는 지난해 CEO 보수 증가세가 미미했지만 절대적인 수치는 여전히 높다고 전했다.

NYT는 1년에 1천만달러 이상을 집에 가져가는 새로운 CEO들이 계속 나타나고 있으며 현금보다는 주식 등을 통해 CEO의 보수가 늘어나는 추세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8월 스티브 잡스에 뒤이어 애플의 CEO에 오른 팀 쿡이 지난해 현금으로 받은 액수는 90만달러 정도였다. 다른 CEO에 비해 많지 않은 규모다.

하지만 쿡이 보유한 애플의 주식까지 포함하면 그렇지 않다. 쿡이 애플 주식을 받을 때 가치는 3억7천620만달러였지만 지난주 종가 기준으로는 6억3천400만달러로 늘어났다.

실질 임금이 줄어든 보통 월급쟁이들에게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지난해 미국의 정규직 임금 근로자들의 주급 중앙값은 757달러로 1년 전의 747달러보다 1% 늘어났다. 그러나 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하면 전년보다 2% 이상 감소했다고 NYT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