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올여름 일자리 10만 개 감소”
입력 2012.04.10 (06:03) 수정 2012.04.10 (17:00) 국제
영국의 실업률 고공행진이 지속돼 올여름 일자리 10만개 이상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영국의 싱크탱크 공공정책연구소는 공공부문 긴축의 여파로 오는 9월 이전에 10만명 이상의 추가 실직이 예상되며 이 가운데 4만명은 25세 미만 연령층이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연구소는 또 내년에 경제가 성장세로 돌아서더라도 회복 속도가 더뎌 실업률의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며 지난 80년대 처럼 높은 실업률이 영국 경제를 규정하는 특징으로 자리 잡을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 “영국 올여름 일자리 10만 개 감소”
    • 입력 2012-04-10 06:03:23
    • 수정2012-04-10 17:00:43
    국제
영국의 실업률 고공행진이 지속돼 올여름 일자리 10만개 이상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영국의 싱크탱크 공공정책연구소는 공공부문 긴축의 여파로 오는 9월 이전에 10만명 이상의 추가 실직이 예상되며 이 가운데 4만명은 25세 미만 연령층이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연구소는 또 내년에 경제가 성장세로 돌아서더라도 회복 속도가 더뎌 실업률의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며 지난 80년대 처럼 높은 실업률이 영국 경제를 규정하는 특징으로 자리 잡을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