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수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상인 혼란
입력 2012.04.10 (10:03) 수정 2012.04.10 (16:1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산지 표시제라 하면 육고기나 쌀같은 농축산물이 단속 대상이었지만, 앞으로는 크게 바뀝니다.

우리 식탁에 자주 오르는 수산물까지 처음 단속에 포함됐는데, 애매한 점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참돔 국산, 농어 중국산처럼, 수족관 횟감에 대부분 원산지가 표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찌개나 탕, 반찬으로 실제 내놓는 수산물은 국산인지 수입산인지 쉽게 알 수 없습니다.

앞으로는 달라집니다.

오는 11일부터는 농축산물과 마찬가지로, 주요 수산물도 국내산인지, 수입산인지, 원산지를 표시해야 합니다.

단속 대상은 넙치와 참돔, 우럭과 낙지, 미꾸라지와 뱀장어 등 모두 6개 품목입니다.

하지만 홍보와 준비가 부족해 실제 현장에서는 혼란도 큽니다.

이렇게 메뉴판에 수산물 원산지를 한꺼번에 적는 건, 틀린 표시법.

이처럼 음식 종류마다 일일이 원산지를 적어야 합니다.

<인터뷰> 서종담(횟집 주인) : "원산지를 적어라 적어라 하는데 말처럼 쉽지 않아요. 장사하는 사람들이. 원산지 적는데만 신경쓰는 게 아니거든요. 경리가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단속 품목도 어렵긴 마찬가지. 고등어와 갈치, 명태같은 국민들이 즐겨먹는 생선은 단속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또 같은 어종이라도, 참돔은 단속되지만 감성돔·돌돔은 단속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인터뷰> 최광규( 농수산검역검사본부) : "수산물 원산지표시제가 조기 정착되도록 지도 계도를 11일까지 집중적으로 할 계획입니다"

원산지 표시 의무화에 처음 포함된 수산물 6개 품목.

시행을 코앞에 뒀지만 상인들은 여전히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내일부터 수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상인 혼란
    • 입력 2012-04-10 10:03:16
    • 수정2012-04-10 16:12:16
    930뉴스
<앵커 멘트>

원산지 표시제라 하면 육고기나 쌀같은 농축산물이 단속 대상이었지만, 앞으로는 크게 바뀝니다.

우리 식탁에 자주 오르는 수산물까지 처음 단속에 포함됐는데, 애매한 점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참돔 국산, 농어 중국산처럼, 수족관 횟감에 대부분 원산지가 표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찌개나 탕, 반찬으로 실제 내놓는 수산물은 국산인지 수입산인지 쉽게 알 수 없습니다.

앞으로는 달라집니다.

오는 11일부터는 농축산물과 마찬가지로, 주요 수산물도 국내산인지, 수입산인지, 원산지를 표시해야 합니다.

단속 대상은 넙치와 참돔, 우럭과 낙지, 미꾸라지와 뱀장어 등 모두 6개 품목입니다.

하지만 홍보와 준비가 부족해 실제 현장에서는 혼란도 큽니다.

이렇게 메뉴판에 수산물 원산지를 한꺼번에 적는 건, 틀린 표시법.

이처럼 음식 종류마다 일일이 원산지를 적어야 합니다.

<인터뷰> 서종담(횟집 주인) : "원산지를 적어라 적어라 하는데 말처럼 쉽지 않아요. 장사하는 사람들이. 원산지 적는데만 신경쓰는 게 아니거든요. 경리가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단속 품목도 어렵긴 마찬가지. 고등어와 갈치, 명태같은 국민들이 즐겨먹는 생선은 단속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또 같은 어종이라도, 참돔은 단속되지만 감성돔·돌돔은 단속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인터뷰> 최광규( 농수산검역검사본부) : "수산물 원산지표시제가 조기 정착되도록 지도 계도를 11일까지 집중적으로 할 계획입니다"

원산지 표시 의무화에 처음 포함된 수산물 6개 품목.

시행을 코앞에 뒀지만 상인들은 여전히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