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짜게 먹는 청소년 비만 가능성 80% 높아”
입력 2012.04.10 (10:18) 수정 2012.04.10 (13:53) 건강·생활
짜게 먹을수록 비만 가능성이 높아지고 청소년은 그 위험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동국대 일산병원은 나트륨 섭취와 비만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분석결과 19살 이상 성인의 경우 음식을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의 상대적 위험도가 20% 높아졌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7살에서 18살 이하 청소년은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의 상대적 위험도가 80% 가량 높았습니다.

동국대 일산병원 연구팀은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지방세포가 비대해지고 인슐린 저항성을 높이는 등 대사반응에 변화를 일으키며 식욕조절 메카니즘이 무너지면서 비만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짜게 먹는 청소년 비만 가능성 80% 높아”
    • 입력 2012-04-10 10:18:52
    • 수정2012-04-10 13:53:28
    건강·생활
짜게 먹을수록 비만 가능성이 높아지고 청소년은 그 위험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동국대 일산병원은 나트륨 섭취와 비만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분석결과 19살 이상 성인의 경우 음식을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의 상대적 위험도가 20% 높아졌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7살에서 18살 이하 청소년은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의 상대적 위험도가 80% 가량 높았습니다.

동국대 일산병원 연구팀은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지방세포가 비대해지고 인슐린 저항성을 높이는 등 대사반응에 변화를 일으키며 식욕조절 메카니즘이 무너지면서 비만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