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용 “세계은행, 현상유지·관행 타파”
입력 2012.04.12 (07:04) 국제
미국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지명한 김용 다트머스대 총장은 오늘 자신이 선출되면 조직의 새로운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미 재무부의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게재한 성명을 통해 자신이 세계은행을 이끌어가는 책임을 맡게 된다면 현상유지에 대해 어려운 질문을 던지고 기존 관행에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김 총장은 또 자신은 한국에서 태어나고 미국에서 자랐으며, 몇개 대륙에서 일해왔다면서 세계은행의 임무를 더 나은 방향으로 진전시킬 수 있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자신의 글로벌 리더십을 활용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총장은 최근 한국 등 7개국에서 벌인 이른바 `글로벌 경청투어'와 관련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면서 성과지향의 공개된 선출 절차에 참가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용 “세계은행, 현상유지·관행 타파”
    • 입력 2012-04-12 07:04:27
    국제
미국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지명한 김용 다트머스대 총장은 오늘 자신이 선출되면 조직의 새로운 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미 재무부의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게재한 성명을 통해 자신이 세계은행을 이끌어가는 책임을 맡게 된다면 현상유지에 대해 어려운 질문을 던지고 기존 관행에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김 총장은 또 자신은 한국에서 태어나고 미국에서 자랐으며, 몇개 대륙에서 일해왔다면서 세계은행의 임무를 더 나은 방향으로 진전시킬 수 있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자신의 글로벌 리더십을 활용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총장은 최근 한국 등 7개국에서 벌인 이른바 `글로벌 경청투어'와 관련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면서 성과지향의 공개된 선출 절차에 참가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