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법원, 삼성전자 CEO 등 애플증인 신청 수용
입력 2012.04.12 (07:04) 국제
삼성과 애플 간 특허소송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미국 법원이 삼성전자 최지성 부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미국 법원기록에 따르면 미국 새너제이에 있는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의 폴 그레월 판사는 지난 4일 애플이 증언 녹취 신청을 한 삼성직원 14명 가운데 최지성 부회장을 비롯한 5명을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그레월 판사는 그러나 증언 청취 시간을 2시간으로 제한하는 등 애플의 요청을 일부만 받아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최 부회장은 오는 20일 이전에 법정이 아닌 집무실 등에서 애플 변호사가 참석한 가운데 증언 녹취를 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했습니다.
  • 美법원, 삼성전자 CEO 등 애플증인 신청 수용
    • 입력 2012-04-12 07:04:27
    국제
삼성과 애플 간 특허소송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미국 법원이 삼성전자 최지성 부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미국 법원기록에 따르면 미국 새너제이에 있는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의 폴 그레월 판사는 지난 4일 애플이 증언 녹취 신청을 한 삼성직원 14명 가운데 최지성 부회장을 비롯한 5명을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그레월 판사는 그러나 증언 청취 시간을 2시간으로 제한하는 등 애플의 요청을 일부만 받아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최 부회장은 오는 20일 이전에 법정이 아닌 집무실 등에서 애플 변호사가 참석한 가운데 증언 녹취를 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