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서 여대생 8일째 실종…경찰, 공개수사
입력 2012.04.12 (08:12) 수정 2012.04.12 (15:23) 사회
부산의 20대 여대생이 8일째 귀가하지 않아 경찰이 공개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4일 밤 12시쯤 부산 모 대학 2학년 문정민 씨가 주거지 인근인 해운대구 대천공원에 산책하러 나간다며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문 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하고, 산책로 주변을 정밀 수색했지만 아직 이렇다할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방범용 CCTV 등을 분석하는 한편, 성폭력 우범자의 행적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 부산서 여대생 8일째 실종…경찰, 공개수사
    • 입력 2012-04-12 08:12:48
    • 수정2012-04-12 15:23:45
    사회
부산의 20대 여대생이 8일째 귀가하지 않아 경찰이 공개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4일 밤 12시쯤 부산 모 대학 2학년 문정민 씨가 주거지 인근인 해운대구 대천공원에 산책하러 나간다며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문 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하고, 산책로 주변을 정밀 수색했지만 아직 이렇다할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방범용 CCTV 등을 분석하는 한편, 성폭력 우범자의 행적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