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총선 책임론…한명숙 사퇴 고심
입력 2012.04.12 (15:54) 정치
민주통합당 안팎에서 총선 책임론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명숙 대표는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명숙 대표는 어젯밤 늦게까지 측근들과 함께 자신의 거취에 대해 논의했고, 이 자리에선 당 최고위원 등 지도부 총사퇴 방안까지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대표는 오전 당선자들과 함께 국립 현충원을 참배한 자리에서도 방명록에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썼습니다.

이에 앞서 이번 총선의 실무를 총괄했던 박선숙 사무총장과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은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박지원 최고위원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선거에서 민주통합당이 사실상 패배했다며 지도부는 사퇴하지 않을 수 없고 그것이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성민 전 민주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한명숙 대표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과 비례대표 후보직을 사퇴하고 정계은퇴를 선언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선대본부 해단식을 비공개로 치렀습니다.
  • 민주당 총선 책임론…한명숙 사퇴 고심
    • 입력 2012-04-12 15:54:39
    정치
민주통합당 안팎에서 총선 책임론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명숙 대표는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명숙 대표는 어젯밤 늦게까지 측근들과 함께 자신의 거취에 대해 논의했고, 이 자리에선 당 최고위원 등 지도부 총사퇴 방안까지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대표는 오전 당선자들과 함께 국립 현충원을 참배한 자리에서도 방명록에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썼습니다.

이에 앞서 이번 총선의 실무를 총괄했던 박선숙 사무총장과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은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박지원 최고위원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선거에서 민주통합당이 사실상 패배했다며 지도부는 사퇴하지 않을 수 없고 그것이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성민 전 민주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한명숙 대표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과 비례대표 후보직을 사퇴하고 정계은퇴를 선언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선대본부 해단식을 비공개로 치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