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 CJ 전 자금팀장 ‘살인청부’ 무죄 확정
입력 2012.04.12 (17:59) 사회
대법원 3부는 살인미수 교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CJ그룹 전 자금관리팀장 이모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이 씨는 자신이 관리하던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개인자금 170억여원을 빼돌려 박모 씨에게 투자했지만, 자금 회수가 힘들어지자 조직폭력배에게 박 씨의 살해를 청부하려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살인예비와 강도상해 등의 혐의를 인정해 이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사건 관련자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며 무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 대법, CJ 전 자금팀장 ‘살인청부’ 무죄 확정
    • 입력 2012-04-12 17:59:52
    사회
대법원 3부는 살인미수 교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CJ그룹 전 자금관리팀장 이모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이 씨는 자신이 관리하던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개인자금 170억여원을 빼돌려 박모 씨에게 투자했지만, 자금 회수가 힘들어지자 조직폭력배에게 박 씨의 살해를 청부하려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살인예비와 강도상해 등의 혐의를 인정해 이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사건 관련자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며 무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