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사찰 핵심’ 진경락 前 총리실 과장 지명수배
입력 2012.04.12 (19:20) 수정 2012.04.13 (19:2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핵심인물인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을 지명 수배했습니다.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섰지만 이미 종적을 감춘 데 따른 조칩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소환에 불응해온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이 결국 지명수배됐습니다.

체포 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이 진 전 과장의 거처 등 3곳을 덮쳤지만 신병 확보에 실패했고, 이에 수배 조치가 취해진 것입니다.

참고인이던 신분도 피의자로 바뀌었습니다.

진 전 과장은 청와대 하명사건 등 사찰 전반을 총괄하고, 청와대 인사들과의 비선라인 역할을 했던 인물로 지목돼 왔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진 전 과장에 대한 직접 조사 방침을 정하고, 강제 수사를 추진해 왔습니다.

진 전 과장에게는 총리실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등 횡령 공모의 새로운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진 전 과장의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사찰 당시의 역할과 비선라인 여부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추가 불법사찰 자료 등이 담겨있다는 노트북의 존재 여부 등도 집중 조사 대상입니다.

한편,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은 어제 검찰 조사에서 '관봉 5천만 원'은 올해 초 사망한 자신의 장인이 마련해 줬다고 진술했지만, 검찰은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출처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장진수 주무관 등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4천만 원과 관련해선 돈을 마련했다는 예닐곱 명의 신원 확인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불법사찰 핵심’ 진경락 前 총리실 과장 지명수배
    • 입력 2012-04-12 19:20:34
    • 수정2012-04-13 19:24:05
    뉴스 7
<앵커 멘트>

검찰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핵심인물인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을 지명 수배했습니다.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섰지만 이미 종적을 감춘 데 따른 조칩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소환에 불응해온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이 결국 지명수배됐습니다.

체포 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이 진 전 과장의 거처 등 3곳을 덮쳤지만 신병 확보에 실패했고, 이에 수배 조치가 취해진 것입니다.

참고인이던 신분도 피의자로 바뀌었습니다.

진 전 과장은 청와대 하명사건 등 사찰 전반을 총괄하고, 청와대 인사들과의 비선라인 역할을 했던 인물로 지목돼 왔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진 전 과장에 대한 직접 조사 방침을 정하고, 강제 수사를 추진해 왔습니다.

진 전 과장에게는 총리실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등 횡령 공모의 새로운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진 전 과장의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사찰 당시의 역할과 비선라인 여부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추가 불법사찰 자료 등이 담겨있다는 노트북의 존재 여부 등도 집중 조사 대상입니다.

한편,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은 어제 검찰 조사에서 '관봉 5천만 원'은 올해 초 사망한 자신의 장인이 마련해 줬다고 진술했지만, 검찰은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출처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장진수 주무관 등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4천만 원과 관련해선 돈을 마련했다는 예닐곱 명의 신원 확인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