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민간인 사찰’ 진경락 前 과장 지명수배
입력 2012.04.12 (22:36) 수정 2012.04.13 (19:24)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선거가 끝나면서 주춤했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계속 소환에 불응해 온 핵심인물 진경락 전 총리실 과장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긴급 수배에 나섰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소환에 불응해온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에 대해 강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청와대에서 이영호 전 비서관을 보좌한 뒤 총리실로 받령받았던 진 전 과장은, 특히 불법사찰 관련 이른바 비선라인의 핵심인물로 지목돼 온 인물입니다.

<녹취> 장진수(국무총리실 주무관) : "(공직윤리지원관실 점검팀들의 일을) 다 아는 사람이죠. 그럼요. 그걸 모르면 총괄이 아니죠. 그걸 하라고 총괄인데.."

검찰은 진 전 과장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오늘 새벽 임시 거처 등 세 곳을 덮쳤지만 신병 확보에 실패했습니다.

이에 따라 즉시 전국에 지명 수배령을 내렸습니다.

체포영장에는 총리실 특수활동비를 빼돌려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횡령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주무관이 받은 문제의 돈다발 5천만 원과 관련해 류충렬 전 공직복무관리관은 올해 초 숨진 장인이 마련해준 돈이라며 또 다시 말을 바꿨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 역시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계좌 추적을 본격화하는 등 출처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장진수 주무관 등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4천만 원과 관련해서는, 이동걸 고용노동부 장관 보좌관이 돈을 마련해 준 인사라며, 검찰에 소명한 예닐곱 명에 대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검찰, ‘민간인 사찰’ 진경락 前 과장 지명수배
    • 입력 2012-04-12 22:36:05
    • 수정2012-04-13 19:24:04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선거가 끝나면서 주춤했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계속 소환에 불응해 온 핵심인물 진경락 전 총리실 과장에 대해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긴급 수배에 나섰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소환에 불응해온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에 대해 강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청와대에서 이영호 전 비서관을 보좌한 뒤 총리실로 받령받았던 진 전 과장은, 특히 불법사찰 관련 이른바 비선라인의 핵심인물로 지목돼 온 인물입니다.

<녹취> 장진수(국무총리실 주무관) : "(공직윤리지원관실 점검팀들의 일을) 다 아는 사람이죠. 그럼요. 그걸 모르면 총괄이 아니죠. 그걸 하라고 총괄인데.."

검찰은 진 전 과장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오늘 새벽 임시 거처 등 세 곳을 덮쳤지만 신병 확보에 실패했습니다.

이에 따라 즉시 전국에 지명 수배령을 내렸습니다.

체포영장에는 총리실 특수활동비를 빼돌려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횡령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주무관이 받은 문제의 돈다발 5천만 원과 관련해 류충렬 전 공직복무관리관은 올해 초 숨진 장인이 마련해준 돈이라며 또 다시 말을 바꿨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 역시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계좌 추적을 본격화하는 등 출처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장진수 주무관 등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4천만 원과 관련해서는, 이동걸 고용노동부 장관 보좌관이 돈을 마련해 준 인사라며, 검찰에 소명한 예닐곱 명에 대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