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민간인 사찰’ 진경락 前 과장 지명수배
입력 2012.04.13 (06:04) 수정 2012.04.13 (16:49) 사회
검찰이 소환에 불응해 온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을 전국에 지명수배했습니다.

청와대에서 이영호 전 비서관을 보좌한 뒤 총리실로 받령받았던 진 전 과장은, 특히 불법사찰 관련 이른바 비선라인의 핵심인물로 지목돼 온 인물입니다.

검찰은 진 전 과장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임시 거처 등 세 곳에 수사관들을 급파했지만 신병 확보에 실패했으며, 이에 즉시 전국에 지명수배령을 내렸습니다.

체포영장에는 총리실 특수활동비를 빼돌려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횡령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주무관이 받은 문제의 돈다발 5천만 원과 관련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은 올해 초 숨진 장인이 마련해 준 돈이라고 검찰 조사에서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 같은 진술이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계좌 추적을 본격화하는 등 출처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장진수 주무관 등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4천만 원과 관련해서는, 이동걸 고용노동부 장관 보좌관이 돈을 마련해 준 인사라며, 검찰에 소명한 예닐곱 명에 대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 검찰, ‘민간인 사찰’ 진경락 前 과장 지명수배
    • 입력 2012-04-13 06:04:49
    • 수정2012-04-13 16:49:31
    사회
검찰이 소환에 불응해 온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을 전국에 지명수배했습니다.

청와대에서 이영호 전 비서관을 보좌한 뒤 총리실로 받령받았던 진 전 과장은, 특히 불법사찰 관련 이른바 비선라인의 핵심인물로 지목돼 온 인물입니다.

검찰은 진 전 과장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임시 거처 등 세 곳에 수사관들을 급파했지만 신병 확보에 실패했으며, 이에 즉시 전국에 지명수배령을 내렸습니다.

체포영장에는 총리실 특수활동비를 빼돌려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횡령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 주무관이 받은 문제의 돈다발 5천만 원과 관련해 류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은 올해 초 숨진 장인이 마련해 준 돈이라고 검찰 조사에서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이 같은 진술이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계좌 추적을 본격화하는 등 출처 조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장진수 주무관 등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4천만 원과 관련해서는, 이동걸 고용노동부 장관 보좌관이 돈을 마련해 준 인사라며, 검찰에 소명한 예닐곱 명에 대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