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경제 전망 개선 등에 힘입어 상승
입력 2012.04.13 (06:49) 수정 2012.04.13 (16:58) 국제
오늘 뉴욕증시는 중국과 미국의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1.19포인트,1.4% 오른 12,986.58로 장을 마쳤습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8.86포인트,1.4% 상승한 1,387.57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39.09포인트,1.3% 오른 3,055.55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2월 무역수지 적자는 460억 달러로, 시장의 예상보다 훨씬 높은 전월대비 12%나 줄어들면서 최근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어제 제닛 옐린 연준 부의장에 이어서 오늘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추가 부양책 필요성을 언급한 것도 주가 상승을 부추겼습니다.

이와함께 세계은행이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8.4%에서 8.2%로 하향조정하면서 중국 정부가 경기 연착륙을 위해 통화완화 정책을 펼 것이라는 예상도 뉴욕 증시 상승에 도움이 됐습니다.
  • 뉴욕증시, 경제 전망 개선 등에 힘입어 상승
    • 입력 2012-04-13 06:49:24
    • 수정2012-04-13 16:58:22
    국제
오늘 뉴욕증시는 중국과 미국의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나오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1.19포인트,1.4% 오른 12,986.58로 장을 마쳤습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8.86포인트,1.4% 상승한 1,387.57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39.09포인트,1.3% 오른 3,055.55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2월 무역수지 적자는 460억 달러로, 시장의 예상보다 훨씬 높은 전월대비 12%나 줄어들면서 최근 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어제 제닛 옐린 연준 부의장에 이어서 오늘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추가 부양책 필요성을 언급한 것도 주가 상승을 부추겼습니다.

이와함께 세계은행이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8.4%에서 8.2%로 하향조정하면서 중국 정부가 경기 연착륙을 위해 통화완화 정책을 펼 것이라는 예상도 뉴욕 증시 상승에 도움이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