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달식, 신한은과 3년 더! ‘최고 대우’
입력 2012.04.13 (08:30) 연합뉴스
 여자 프로농구 안산 신한은행의 임달식(48) 감독이 소속팀에 남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내달 말 계약이 만료되는 임 감독과의 계약을 3년 연장했다고 12일 밝혔다.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임 감독이 여자농구 지도자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고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까지 임 감독은 연봉으로 2억5천만원을 받아 새 연봉은 이를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임 감독은 휘문고와 고려대를 졸업했다.



현역 시절에는 현대 농구단에서 선수로 뛰었다.



2007년부터 신한은행의 사령탑을 맡았다.



그가 이끈 신한은행은 올 시즌을 포함,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통합 6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신한은행은 "갑작스러운 코치진의 이적으로 어수선한 팀 분위기를 조속히 추스르기 위해 조기계약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 감독은 "오랫동안 같이했던 코치진의 이적으로 생긴 공백을 빨리 재정비하고 이제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통합우승 7연패에 도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 감독을 보좌하던 위성우(41)·전주원(40) 코치가 지난 10일 춘천 우리은행으로 이적했다.
  • 임달식, 신한은과 3년 더! ‘최고 대우’
    • 입력 2012-04-13 08:30:03
    연합뉴스
 여자 프로농구 안산 신한은행의 임달식(48) 감독이 소속팀에 남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내달 말 계약이 만료되는 임 감독과의 계약을 3년 연장했다고 12일 밝혔다.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임 감독이 여자농구 지도자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고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까지 임 감독은 연봉으로 2억5천만원을 받아 새 연봉은 이를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임 감독은 휘문고와 고려대를 졸업했다.



현역 시절에는 현대 농구단에서 선수로 뛰었다.



2007년부터 신한은행의 사령탑을 맡았다.



그가 이끈 신한은행은 올 시즌을 포함,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통합 6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신한은행은 "갑작스러운 코치진의 이적으로 어수선한 팀 분위기를 조속히 추스르기 위해 조기계약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 감독은 "오랫동안 같이했던 코치진의 이적으로 생긴 공백을 빨리 재정비하고 이제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통합우승 7연패에 도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 감독을 보좌하던 위성우(41)·전주원(40) 코치가 지난 10일 춘천 우리은행으로 이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