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PGA 6승!’ 박지은, 국내 복귀 연기
입력 2012.04.13 (10:09) 수정 2012.04.13 (10:09) 연합뉴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해온 박지은(33·그레이스 박)의 한국무대 복귀가 올 8월로 미뤄졌다고 그의 매니지먼트 업체인 스포티즌이 1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드전을 거쳐 올 시즌 1부 투어 출전권을 확보한 박지은은 애초 시즌 개막전인 롯데마트 여자오픈을 시작으로 국내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 계획을 변경해 올 7월까지는 LPGA 대회에만 출전하고 8월 하반기부터 KLPGA 투어에서 활동하기로 했다.



박지은은 "작년 말부터 고관절 부상에서 회복하면서 컨디션이 아주 좋다"며 "본격적인 국내무대 활동에 앞서 익숙하고 편안한 곳에서 몸 상태를 좀 더 끌어올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나서 금의환향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평기 스포티즌 부사장은 "향후 2~3년이 박지은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선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올해까지 LPGA 투어 풀시드가 유효한 박지은은 2004년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을 비롯해 2000년부터 모두 6개의 LPGA 투어 우승컵을 수집했다.
  • ‘LPGA 6승!’ 박지은, 국내 복귀 연기
    • 입력 2012-04-13 10:09:07
    • 수정2012-04-13 10:09:23
    연합뉴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해온 박지은(33·그레이스 박)의 한국무대 복귀가 올 8월로 미뤄졌다고 그의 매니지먼트 업체인 스포티즌이 1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드전을 거쳐 올 시즌 1부 투어 출전권을 확보한 박지은은 애초 시즌 개막전인 롯데마트 여자오픈을 시작으로 국내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 계획을 변경해 올 7월까지는 LPGA 대회에만 출전하고 8월 하반기부터 KLPGA 투어에서 활동하기로 했다.



박지은은 "작년 말부터 고관절 부상에서 회복하면서 컨디션이 아주 좋다"며 "본격적인 국내무대 활동에 앞서 익숙하고 편안한 곳에서 몸 상태를 좀 더 끌어올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나서 금의환향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평기 스포티즌 부사장은 "향후 2~3년이 박지은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선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올해까지 LPGA 투어 풀시드가 유효한 박지은은 2004년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을 비롯해 2000년부터 모두 6개의 LPGA 투어 우승컵을 수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