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태료 처분 불만’ 버스기사 투신 사망
입력 2012.04.13 (11:03) 수정 2012.04.13 (11:28) 사회
   과태료 처분에 불만을 품은  버스 운전기사가  시청 건물에서 뛰어내려 숨졌습니다.



    경기도 파주경찰서는 어제 오후 1시쯤, 파주시청 건물 2층에서 버스 운전기사 65살 김 모씨가  뛰어내리면서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지난 10일,  자신이 불친절하다는 민원이 발생해 파주시로부터 과태료 부과 통보를 받자 이에 불만을 품고 담당 공무원에게 항의했고, 어제, 시청을 다시 찾아가 건물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과태료 처분 불만’ 버스기사 투신 사망
    • 입력 2012-04-13 11:03:09
    • 수정2012-04-13 11:28:02
    사회
   과태료 처분에 불만을 품은  버스 운전기사가  시청 건물에서 뛰어내려 숨졌습니다.



    경기도 파주경찰서는 어제 오후 1시쯤, 파주시청 건물 2층에서 버스 운전기사 65살 김 모씨가  뛰어내리면서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지난 10일,  자신이 불친절하다는 민원이 발생해 파주시로부터 과태료 부과 통보를 받자 이에 불만을 품고 담당 공무원에게 항의했고, 어제, 시청을 다시 찾아가 건물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